[고민/상담] 성폭행 당한 일, 남편에 고백해야 하나

야술넷 0 198 03.12 21:33

. 좋은 남편과 아들, 딸을 둔 37세 가정주부입니다. 저는 18세 여고생 때 과외를 마치고 밤늦게 집에 오다 남학생 두 명에게 윤간을 당했던 슬픈 과거가 있습니다. 너무 무서워 부모님과 오빠에게도 숨겼습니다. 남편에게도 말하지 않은 채 결혼했는데 양심의 가책으로 괴롭습니다. 수면제를 먹어야 잠이 들고, 당뇨와 심장병도 심합니다. 과거 탓인지 부부생활도 즐겁지 않습니다. 이제라도 남편에게 고백하고 속죄를 하고 싶은데 어쩌면 좋을까요? 

 

A. 당신이 올려 놓은 상담 글을 읽고 많은 사람들이 마음 아팠을 것입니다.19년 전 불행한 일을 당해 순결을 잃게 된 당신의 고통이 마음으로 전해져 오는군요. 세상이 많이 변했다고는 하지만 지금도 많은 남자들은 마음속으로 아내될 사람이 몸과 마음이 순결한 여자였으면 하는 바람들을 갖고 있습니다. 당신이 사고를 당한 그때만 해도 여자의 육체적 순결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을 해서 신혼여행을 떠난 신혼부부가 첫날밤을 지낸 후 신랑이 신부의 순결을 의심하여 갈라서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처녀성이 문제가 되어 결혼파탄이 심심찮게 생기게 되자 일부 성경험이 있는 처녀들이 병원에서 처녀막 재생 수술을 받는 웃지 못할 일들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아내의 처녀성을 문제 삼았던 그 남자들은 자신은 순결한 사람이었는지, 순결의 참 의미를 생각해 보게 됩니다. 

명숙씨, 육체적 순결보다 정신적 순결이 더 소중합니다. 의례적인 말로 당신을 위로하기 위해서 하는 말이 아니라 사실이 그렇습니다. 사람은 한평생 사는 동안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불의의 사고를 당하게 될 때가 있습니다. 상대편의 과실로 교통사고를 당해 억울하게 목숨을 잃거나 장애인이 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지나간 사람이 무심코 던진 담배꽁초가 엄청난 화재를 불러와 피땀 어린 소중한 전 재산을 다 잃어버린 사람도 있습니다. 당신 역시도 밤길에서 불량 청소년들을 만나 강제로 성폭행을 당한 경우이지요. 결혼 전 남편 될 사람에게 과거 아닌 과거를 털어 놓을 수 없었던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그때 고백하지 못했던 것 때문에 양심의 가책을 받아 괴로우니 지금이라도 솔직하게 털어놓고 속죄하고 싶다고 했는데 남편에게 그 사실을 말한다 해도 당신 마음은 절대로 홀가분해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착한 남편에게 충격과 고통만 안겨주게 됩니다. 적절한 표현은 아닙니다만,‘모르면 약, 알면 병’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남편이 사실을 알게 되는 순간부터 당신은 지금 겪고 있는 고통과는 비교조차 할 수 없는 또 다른 고통을 안게 될 것입니다. 

명숙씨, 신은 인간에게 망각과 용서라는 참으로 귀한 선물을 주셨습니다. 우리들 마음에 망각과 용서가 없다면 미움, 증오, 섭섭함, 후회, 수치스러움, 견디기 힘들었던 모든 기억들을 평생 안고 살아가야 합니다. 이 모든 것을 가슴속에 담은 채 살아가야 한다면 제 정신으로 살 수 없을 겁니다. 망각은 세월 속에 묻히고, 용서는 사랑으로 다시 태어나 꽃을 피웁니다. 잊어야 할 것을 잊지 못하고, 버려야 할 것들을 버리지 않은 채 가슴속에 차곡차곡 쌓아두게 되면 그것들은 미움과 증오를 낳아서 내 몸과 마음을 병들게 합니다. 불행도, 행복도 그 절반은 성격이 만든다고 합니다.19년 동안이나 악몽을 마음에 품고 괴로워하고 있는 당신은 진실된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론 안타깝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군요. 지우고 버리면 될 일을 버리지 않고 스스로 멍에와 족쇄를 채운 채 괴로워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즐거움은 없고 어둡고 침울함만 있는 당신과 함께 살고 있는 남편과 자식들은 곁에서 얼마나 힘들까요. 불면증에 당뇨, 심장병에 시달리고 있는 아내, 불감증으로 전혀 성생활이 즐겁지 않은 아내를 둔 남편의 심정을 헤아려 보셨는지요. 

명숙씨, 이제 그만 당신에게 드리워진 검은 커튼을 활짝 열어 젖히고 훌훌 털고 나오십시오. 정신과 의사의 도움을 받아보거나 신앙생활을 해보는 것도 마음을 다스리는 한 방법일 것입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어두운 과거에서 빠져 나오려는 본인의 강한 의지만이 당신을 불행에서 구할 수 있습니다. 

서울가정법원 조정위원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6 시들해진 남편 변강쇠 만들기 야술넷 03.15 318
325 아내와 함께하는 남편 조루 극복 7주 플랜 야술넷 03.15 230
324 남편을 뿅 가게하는 테크닉 야술넷 03.15 272
323 닿기만 해도 찌릿찌릿한 ‘성감대’ 찾기 야술넷 03.15 256
322 남편의 정력 강화에 효과적인 섹시 마사지 야술넷 03.15 217
321 불임 전문의가 권하는 건강법 야술넷 03.12 173
320 때로는 색녀처럼 과감하게 변신하는 그녀 야술넷 03.12 193
319 페니스를 다양하게 자극하는 6가지 삽입법 야술넷 03.12 275
열람중 [고민/상담] 성폭행 당한 일, 남편에 고백해야 하나 야술넷 03.12 199
317 여자들이 원하는 사랑법 야술넷 03.12 221
316 샤워 마사지로 그의 정력을 강화한다 야술넷 03.11 173
315 환상적인 느낌을 더 오래 남기고 싶다면 야술넷 03.11 164
314 한방으로 알아본 부부 체조 야술넷 03.11 164
313 섹스의 신비감 - 섹스는 뇌가 한다 야술넷 03.11 148
312 여성이 남성에게 구강성교를 할 때(펠라치오) 야술넷 03.11 238
311 불임 전문의가 권하는 건강법 야술넷 03.08 118
310 오르가슴의 구조 야술넷 03.08 184
309 유혹하기 쉬운 여자 판별법 야술넷 03.08 177
308 섹스 SOS 이럴땐 어쩌죠? 야술넷 03.08 141
307 SEX에도 코디네이션을 하자 야술넷 03.08 143
306 그를 홀리는 성적 매력 업그레이드비법 야술넷 03.06 153
305 벼랑 끝 부부관계를 회복시키는 7단계 야술넷 03.06 160
304 남편들이여,아내를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야술넷 03.06 144
303 [부부 싸움터] 부부싸움, 나이별로 원인도 가지가지 야술넷 03.06 145
302 [김영희 이혼클리닉] 싸워도… 애원해도… 날 싫어하는 남편 야술넷 03.06 139
301 섹스 자신감 갖기 프로젝트! 야술넷 03.06 148
300 스스로 즐기는 섹스 야술넷 03.06 166
299 페더터치와 T스폿을 통한 슬로섹스 기법 야술넷 03.06 164
298 남자의 바람끼와 여자의 바람끼의 차이점 야술넷 03.06 164
297 여자의 거짓 오르가슴 판별법 야술넷 03.06 173
성인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