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 단편

야술넷 0 278 03.12 21:22

싱가폴

 

 나는 싱가폴에서 사업상의 여행을 하고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이야기를 쓰고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나에게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이 여행이 싱가폴에서의 나의 첫 여행이었습니다.

나는 거기서 단지 몇 일 밤을 묵었었는데, 내 생애 보낸 밤중에서 기억될만한 밤을 보낼 기회가 왔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아시아에서는 서구에서 비해 “성에 대한 사업“ 에 있어서 좀더 너그러운 편이었습니다. 그 클럽에서는 여성을 만나고 싶은 남성을 위해, 여성들은 그 일을 직업으로 가지고 있었습니다. 즉 성에 대해서 전문화되어 있는 클럽이었습니다.

지난 밤, 나는 내 호텔 주위에 있는 그런 클럽중의 하나에 간 적이 있었습니다. 

거기 있는 여성들은 모두 전문적으로 그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곳에 온 사람들 대부분은 서양 사업가이거나, 호기심에서 온 사람들이었습니다.

그 곳에는 어떠한 속임수 등도 없었습니다. 

그 곳에 있는 대부분의 여성은 아시아, 중국, 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의 여성들이었습니다. 

특히 어떤 매혹적인 여성이 내 눈에 띄었습니다.

그녀는 검은 옷을 입고 있었으며, 매우 자극 적인 여성인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매우 세련 됐습니다. 나는 그녀에게 내 테이블에 앉을 것을 부탁했습니다.

나는 그녀가 26살이고 타이완 사람이며, UCLA의 경영학과를 졸업했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녀는 처음에 일자리를 찾으러 이 곳에 왔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의 직업이 자신에게 더 맞고 더 경제적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녀는 매우 매력적이었고, 길고 관능적인 다리를 가지고 있었으며, 가벼운 댄스구두를 신고 있었습니다. 나는 댄스구두 위의 그녀의 아름다운 발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 구두는 매우 높고 꽉 조여졌으며, 그녀의 아치모양의 뒷꿈치와 발가락들을 아름답게 노출시켜 줬습니다. 

그녀는 내가 지금 무엇을 찾고 있었는지 물어 보았습니다.

나는 솔직히 말했습니다. 내가 발을 매력적이게 생각하고, 거기에 대한 성욕을 갖고 있다고, 나는 전부 말했습니다. 나의 솔직함에도 그녀는 조금도 놀라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나와 같은 많은 남성들을 겪어 봤고, 지금은 그 일이 그녀의 전문적인 일 중 하나가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가 한 시간에 얼마인지를 말해줬고, 나는 2시간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내 호텔로 가기 위해 자리를 떳습니다.

내 호텔 룸에 도착해서 그녀는 나에게 옷을 벗으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내가 옷을 벗을 동안 그녀는 샤워를 했습니다. 그리고는 나에게도 샤워를 시켜 주었습니다.

그녀는 나에게 참대에 눞길 원했고 나는 그것에 따랐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약간에 향기가 섞인 오일을 꺼내어 나의 등에서부터 맛사지를 해 주었습니다. 목에서부터 천천히 그리고 감각적으로 맛사지를 했습니다. 그리고는 

 나의 발을 맛사지 해 주었습니다. 약 15분간 맛사지를 한 뒤, 그녀는 나의 등에서부터 그녀의 발로 맛사지(문지르기)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발로 나의 머리와 손등과 다리를 그녀의 손과 발가락을 함께 사용해 맛사지 하는 것을 되풀이했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발을 침대 위에 올려놓고, 앉아서 발로 내 물건 주위에 있는, 넙적 다리 안쪽을 위아래로 문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것들은 정말 나를 흥분시켰습니다. 그녀는 나의 항문 안에 그녀의 발가락을 집어넣고 막 흔들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내 몸이 엄청 떨리고 흥분과 전율을 느꼈습니다.

그 발은 간지럽히는 듯 나의 항문을 파고 들어왔습니다. 그러는 동안 다른 한 발로 나의 불알을 발가락으로 건드리고, 비비고 나의 다리사이를 반복적으로 미끄러지게 했습니다.

이 두 번째 자극의 나의 자지를 크고 딱딱하게 했습니다. 그녀는 몇 분 동안 계속해서 나의 항문에 발가락을 집어넣어 흔들었고, 나의 다리사이를 맛사지 했습니다. 그리고는 나에게 돌아누우라고 했습니다. 나는 시키는 대로 돌아누웠습니다.

내가 돌아눕자, 나의 자지는 고동치며 딱딱해져서 위로 솟구쳤고, 가슴이 뛰면서 매우 두근거렸다. 그녀는 앉아서 내 가슴과 턱, 그리고 얼굴에 그녀의 발을 서서히 가지고 왔습니다. 그녀가 그녀의 발바닥을 내 입술 위에 살짝 올려놓자, 나는 격렬하게 그것들을 핥았습니다. 그녀는 잠시동안 나의 입술에서 발을 떼었습니다. 나의 혀는 그것들을 핥기 위해 위로 솟구쳤습니다. 그녀는 그걸 보고 킥킥거리며 웃었습니다. 나는 혀끝으로 그녀의 발바닥과 발가락을 맛볼 수 있었습니다. 그녀는 내 코에서 1인치 정도 발을 떨어 뜨렸고 나는 그녀의 맨발을 제대로 볼 수 있었습니다. 그녀의 발은 아름다웠습니다. 나는 이 밤을 뜨겁게 보낼 수 있었습니다. 그녀의 발뒷꿈치는 아름다운 아치형의 곡선이었고, 그녀의 길고 가느다란 발가락은 나를 황홀하게 했습니다. 나는 조심스럽고 상냥하게 그녀의 발바닥을 핥았습니다. 그리고 그 길고 아름다운 발가락을 빨았습니다. 그녀는 마침내 내 가슴, 배, 가랑이 사이로 발을 움직였습니다. 그녀의 발이 단단해진 내 자지를 문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능숙하게 발가락 끝으로 내 귀두를 놀렸습니다. 그리고 아치형의 발 뒷꿈치로 충혈된 나의 자지를 비비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는 위아래로 문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좀더 나의 자지에서 그녀의 발을 쉽게 미끄러지게 하기 위해서 아까의 오일을 몇 방울 떨어뜨렸습니다. 그녀는 나의 자지에서 그녀의 발을 마치 손과 같이 자유롭게 놀렸습니다. 그녀는 율동적으로 발가락을 움직이며 고동치고 있는 나의 자지의 한쪽을 발가락으로 꽉 쥐었습니다. 그리고 나의 귀두를 중심으로 쓰다듬었습니다.

그녀는 발을 침대 위에 올려놓고 그 위치에서 나의 자지를 찼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발가락으로 내 고환(불알)을 꽉 붙잡았습니다. 그녀는 발가락을 더욱 압착시키면서 나에게 짧은 고통을 주었습니다. 그녀는 정말 프로였습니다. 나는 그러한 그녀를 사랑했습니다.

그녀는 나를 침대 가운데 눕게 했고 나는 시키는 대로했습니다. 그녀는 다시 옆에 앉아서 그녀의 발로 내 좆끝을 문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내 양쪽 가랑이 사이에 발을 집어넣고 나의 자지와 불알을 그 사이에 조여 넣었습니다.

그녀는 나의 수음을 발견했고 그것을 그녀의 발가락으로 가지고 놀기 시작했습니다.

그녀가 양쪽발로 내 자지를 꽈 조였을 때, 나는 전율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세차게 그녀의 발가락을 흔들기 시작했습니다. 내 자지아래에서 흔들어 대는 그녀의 발가락은 매우 자극적이었습니다. 그녀는 한발을 약간 아래로 움직여서 발가락을 내 불알에 놓고 흔들었습니다. 그녀는 매우 거칠게 내 자지를 조종했습니다. 그녀는 세차게 발을 구부리면서

 나의 항문을 마구 문질렀습니다. 그리고는 그 발들 중에 하나를 내 얼굴 앞으로 가져왔습니다. 나는 곧 그것을 쥐었습니다. 그리고 미친 듯이 그녀의 발을 빨고 키스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녀의 발가락 끝은 내 좇물과 향기로운 오일로 뒤범벅이 된 채 그것들이 덮여있었습니다. 그녀가 계속해서 나머지의 발의 발가락으로 내 자지를 자극하자 나는 극도로 흥분하기 시작했습니다. 나의 입에 있던 발을 다시 자지로 끌어내려 왔습니다.

그녀는 나의 좇끝을 문지르며 나의 가랑이 사이로 내려왔습니다. 다시 나의 양쪽 가랑이에 발을 넣고 양쪽 발에 내 자지를 끼웠습니다. 그래서 나의 좇끝과 자지는 그녀의 발바닥 사이에 놓여지게 되었습니다. 그녀가 거칠게 발가락을 흔들면서 나의 자지를 조종하기 시작하자 나는 나의 자지를 그녀의 발바닥 사이로 밀어 넣었습니다.

믿을 수 없는 경험이었습니다. 나는 이전에 이러한 경험을 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 감각은 매우 훌륭했습니다. 그리고 내 몸은 쾌락으로 인해 전율하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두 번째로 좇물을 터뜨렸고, 그녀는 잠시 멈췄습니다. 나는 힘이 빠진 상태로 침대 위에 누워있었습니다.

그녀는 여전히 내 옆에 앉아 있었고 다시 나의 자지를 폭발시키기 위해 발바닥으로 나의 음경을 쓰다듬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나의 좇물위에 약간의 오일을 더했고 율동적으로 나의 자지를 문지르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이런 적이 드물었습니다. 그리고 나는 말할 수 있었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발만을 가지고 남자를 얻을 수 있다고.....

보통 나는 내가 손으로 나의 자지를 쓰다듬으며 숙녀가 발로 그것을 돕는 정도였는데, 이것을 그녀는 혼자 발 하나로 해낼 수 있었습니다.

그녀는 평평하게 그녀의 발바닥 안으로 나의 자지를 끼웠고, 무릎을 폈습니다.

그녀는 발가락 끝으로 나의 자지를 간지럽히면서 발바닥으로 나의 자지를 위아래로 비비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손으로 나의 자지를 펴서 발바닥으로 단단히 눌렀습니다.

그녀가 발바닥으로 느리고 정확하게 나의 자지를 꽉 눌렀다가 떼기를 반복하자 나의 허리에까지 충격이 왔습니다. 내 좇끝은 그녀의 뒷꿈치 사이에서 위아래로 밀렸습니다.

강력하고 빠른 돌풍보다 지금의 느리고 정확한 율동이 나의 자지를 다시 부활시키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어느새 그녀의 뒷꿈치에서 나의 좇물이 새어 나왔습니다.

그 첫 번째 오르가즘은 영원히 계속되었습니다. 두 번째에도 첫 번째 이상의 오르가즘이 나의 자지를 강타했습니다. 그녀의 펌프질은 계속 되었고 우유 빛과 같은 나의 정액은 그녀이 발바닥을 적셔, 그 사이로 새어 나왔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발바닥을 타고 개울처럼 흐르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그녀의 뒷꿈치 에서부터 그녀의 발끝까지가 나의 좃물로 채워지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것은 사랑스러웠습니다.

그녀는 아랑곳 않고 계속해서 발로 펌프질을 했습니다. 그녀는 나의 오르가즘을 최대한 오래 끄는 법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나를 흥분하게 했고, 세 번쩨 오르가즘의 거센 파도가 밀려왔습니다. 이 세 번째 오르가즘은 첫 번째와 두 번째 이상의, 우유 같은 좇물을 그녀의 발 위에 쏟아 부었습니다. 그녀는 내가 힘이 빠져서 지쳐 헐떡거리는 것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녀의 발과 함께 이미 좇물이 똑똑 떨어져 내리고 있는 나의 자지의 마지막 한 방울의 좇물까지 그녀의 발뒷꿈치를 적시기 위해 계속 펌프질을 했습니다.

이미 모든 힘을 소비하고 쪼그라 들어버린 나의 자지에서, 그녀가 나의 좇물로 흠뻑 적시어진 그녀의 발을 나의 얼굴 앞으로 옮겨왔다. 나는 그녀의 발을 황홀히 바라보았다.

그리고 나는 그녀의 발을 핥기 시작했다. 나의 대부분의 좇물은 그녀의 발 꼭대기에서 발 뒷꿈치 사이에서 적셔져 흘러 내려서 똑똑 떨어지고 있었습니다. 또한 약간의 좇물은 발목 안쪽에 스며들어 있었습니다. 나는 그녀의 발가락에 입을 맞췄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발가락 끝과 발가락사이로 혀를 놀렸습니다.

또한 나의 좇물로 적셔져 있는 그녀의 발끝과 발목을 핥았습니다.

나는 약간의 달콤한 오일과 나의 좇물이 섞여 있는 것을 맛보았습니다. 그리고는 나는 그녀의 발에 묻어있는 나의 정액을 핥고 빨아먹었습니다.

내가 그렇게 그녀의 발에 묻어있는 정액을 빨아먹는 흥분과 자극으로 인해, 몇 분안에 나의 자지는 다시 빳빳하게 섰습니다. 내가 그녀의 한 발을 빨면서 다시 똑바로 눕자, 그녀는 나의 몸 밑으로 발을 미끄러뜨렸습니다. 그리고는 새롭게, 빳빳하게 선 나의 자지에 그녀가 그녀의 발가락을 놀려서, 나의 자지를 가지고 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나는 흥분에 의해 다시 몸을 떨었습니다. 곧 나는 다른 한 발도 나의 자지로 내려옴을 느꼈습니다. 그녀는 양발을 내 자지 밑에 두었습니다. 그리고는 발가락을 미친 듯이 아주 세차게 흔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나의 자지를 발가락으로 흔들면서, 나의 좇끝을 앞뒤로 세차게 밀었습니다. 그녀는 나의 그녀의 한 발바닥과 다른 발 발가락 끝으로 나의 다리사이에 세차게 밀어 넣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발로 나의 자지를 꽈 죄었습니다.

나는 그녀의 아름다운 발바닥 사이로 나의 좇끝을 세차게 밀어 넣었습니다.

그녀의 발바닥에 묻어 있던 나머지 오일과 나의 좇물들이, 그녀의 발바닥 사이에서 나의 자지가 미끄러지는 것을 쉽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한 발 발가락 끝과 다른 발 발가락 밑 사이에 나의 자지를 세차게 끼워 넣었다. 나는 말 그대로 그녀의 길고 섹시한 발가락과 성교하고 있었습니다. 그녀가 그렇게 나의 좇끝을 그녀의 발가락 끝과 발가락 밑 사이에 넣었다 빼었다 하면서 문지르자 나의 한 층 더 강한 자극을 느꼈습니다.

나는 다시 사정하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그녀가 그녀의 발가락으로 나의 자지 주변을 꽉 죄는 것을 느꼈고, 꽉 죄어 있는 그녀의 발가락 사이에서 나는 나의 자지를 더욱 세차게 밀어 넣었습니다. 나는 이 아름다운 여성의 발가락에 사정을 하는 기쁨으로 처음으로 몸에 경련이 일어났고, 쾌감에 극치로 인해 잠시 정신착란을 일으킬 것만 같았습니다. 

나는 사정했고, 나의 2번의 오르가즘에 파도로 아름다운 그녀의 발가락에 하얀 웃옷을 입혔습니다. 나는 사정을 마친 후에 그녀의 발가락을 보려고 아래를 내려다보았습니다.

그녀의 한 발가락 끝과 다른 발가락 밑바닥은 나의 하얀 우유 빛 좇물로 덮여 있었습니다.

나는 아직도 그 정도에 많은 정액이 남아 있었음에 놀랐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발가락 사이에서 아직도 새어 나오는 나의 좇물을 보여 주기 위해 발가락을 폈습니다. 나는 그것을 보는 것을 사랑했습니다. 나는 나의 좇물이 깨끗해질 때까지 그녀의 발가락을 하나씩 빨았습니다. 그녀는 내가 편안히 누워있는 몇 분 동안 샤워를 했습니다.

그리고 나를 홀로 방안에 남겨둔 채 떠났습니다. 그녀는 비쌌습니다. 그러나 그 만큼의 가치가 있었습니다. 이것은 내 생애에서 가장 좋은 Foot Job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7 내가 따먹힌 건가? 단편 야술넷 03.15 609
446 촛불 야술넷 03.15 305
445 내사랑누나 야술넷 03.15 503
444 비됴방에서 단편 야술넷 03.15 401
443 내가 처음 자위를 배운날 단편 야술넷 03.15 381
442 친구의 엄마 단편 야술넷 03.12 1209
열람중 싱가폴 단편 야술넷 03.12 279
440 가장 좋을 때 단편 야술넷 03.12 253
439 중독,비밀과 근친상간의 달콤 ... 단편 야술넷 03.12 738
438 새엄마에 대한 기억(단편) 야술넷 03.12 403
437 옆집 아줌마 단편 야술넷 03.11 1305
436 분할 점령 단편 야술넷 03.11 248
435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상편) 야술넷 03.11 785
434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하편) 야술넷 03.11 532
433 그녀의 기둥서방 단편 야술넷 03.11 366
432 엿같이 살면서 개같이 즐기고 ... 단편 야술넷 03.08 319
431 챗칭구와의 만남 단편 야술넷 03.08 163
430 색교 단편 야술넷 03.08 396
429 대갓집 따님 단편 야술넷 03.08 282
428 너무도 짜릿했던 3s 그순간 단편 야술넷 03.08 300
427 떡집아줌마의 도로연수 단편 야술넷 03.06 509
426 돌부처 야술넷 03.06 203
425 애인이 된 엄마친구 단편 야술넷 03.06 728
424 유니버시아드에 온 조선족여인 ... 단편 야술넷 03.06 182
423 자취하는 친구와의 자위 단편 야술넷 03.06 283
422 아내의 욕정 단편 야술넷 03.06 603
421 단편... 100% 실화 야술넷 03.06 610
420 원조로 배운 sex 단편 야술넷 03.06 242
419 몹쓸 인연 단편 야술넷 03.06 203
418 온천에서 단편 야술넷 03.06 327
성인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