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상편)

야술넷 0 1,013 03.11 20:58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상편) 

 

라이너 인테리어 라사장이 이층 계단에서 따각따각 힐소리를 내며 

 매장으로 내려올 때 가슴이 턱하고 막히는 것 같았다.

흰색 스타킹에 쌓인 긴 다리가 내 앞자리에서 교차하며

 허벅지가 드러났을 때 발기해가는 페니스로 인해 바지 앞섶이 부풀어 올라

 팬티에 쓸려 죽을 지경이었다.

그녀의 몸에서 풍겨나오는 고혹적인 향수냄새는 그 옛날 나의 동정을 바쳤던

 한 여자와 너무나 흡사하였다.

보조개 패인 가느다란 쌍거풀이 붕어빵처럼 닮아 있었다.

무지에 가까울 정도로 섹스는 몰랐지만 그저 여자의 몸에 성기를 박고 흔들다가

 사정을 하면 기분이 좋았으니 섹스는 단지 사정하는 맛으로만 즐겼던 것이다.

그녀와 나는 툭하면 외박을 하여 여관을 돌며 섹스를 하였다.

그러는 사이 우리는 섹스의 의미를 깨달으며 서로에게 미치듯 탐닉하였다.

하지만 그녀는 프랑스로 유학을 하면서 그렇게 끝을 맺었지만

 현란하게 허리를 요동치던 그녀를 잊을 수가 없었다.

마치 친자매처럼 닮아있던 라사장에게서 뜨거운 성욕을 느끼자

 거북스런 모습으로 페니스가 일기탱천하여 부풀어갔다.

 "후~~"

신음을 삼키며 욕정을 삭이어갔지만 그녀의 굴곡있는 몸매는 참으로 나이답지않게

 요염하고 섹시하였다.

부라우스 속에 적당히 부푼 유방과 허리의 곡선이 한 장의 춘화도처럼

 머리속에 그려졌다.

신랑과 사별한 후 싱글로 사는 재력가.. 

그것이 업계에서 떠도는 그녀에 대한 루머였다.

그날 밤 샤워를 하면서 라사장을 생각하며 자위를 하였다.

슬립을 걷어올려 유방을 마음껏 먹어대기도 하였고

 그녀의 레이스 가득한 망사 팬티를 머리에 뒤집어쓰고 

 음부속에 혀를 넣어 마구 헤집고 다니기도 하였다.

페니스에 비누질을 하여 두 손으로 비벼대며 

 로켓포처럼 허공에 정액을 발사하였는데

 천정에까지 닿을 정도로 솟구쳐 올랐다.

여자를 잊고 산 남자의 괴력처럼 사정거리는 자위가 늘어갈 수록 점점 더 길어졌다.

2m에서 3m로 힘차게 발사되는 정액의 포탄을 보며 

 그녀의 깊은 삼각주를 감싸고 있는

 가운데 부근의 도톰한 부위를 생각하였다.

그리고 출근하는 날이면 여지없이 그녀의 2층 사무실을 쳐다보며

 그녀와 만날 기회만을 노렸지만 쉽게 이루어지지 않았다.

다행히 인테리어를 맡은 공사가 있어 나의 부서가 주무부처가 되어

 그 일을 추진하였는데 계획대로 라사장과 인테리어 제품을 일괄납품계약을 하였고

 그 일로 구실삼아 자주 미팅을 갖게 되었다.

언제보아도 떠난 여인과 너무나도 닮음꼴이었다.

나를 만나는 횟수가 늘수록 그녀도 이상하게 점점 화장이 짙어지고

 화사한 옷으로 단장하였다.

에로틱한 분위기로 유혹하려는 듯한 동작이 밤마다 상기되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그녀를 갖고 싶다 그녀를 범하고 싶다 라는 최면에 걸리어

 밤이면 꿈마다 그녀를 안고 아름다운 음부에 사정을 하였다.

싱싱한 체취속에 묻어오는 풋풋한 애액 냄새는 달콤한 향수였다. 

그 냄새가 그녀를 만날 때마다 풍겨나왔던 것이다.

점차로 그녀에게로 몰입해가는 나는 그녀와 한몸이 되어갔다.

그러던 어느 날 이태리에서 수입한 신제품에 대해서 상의하자는 연락이 왔다.

호텔 커피숍에서 만난 그녀의 뛰어난 자색은 떨리는 나의 가슴속에 

 폭발력있게 물밀듯이 밀려서 들어왔다.

포장마차에서 술이나 한 잔하자는 제의를 쉽게 받아들이는 그녀가 너무나 고마웠다.

우린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는 동안 시간이 갈 수록 그녀는 취해갔다.

그녀 역시 어떤 긴장감에서인지 무엇인가 마음속에서 떨궈내려는 듯 

 연커푸 술을 마셔댔다. 

 "라사장님!~술이 조금 과하신 것 같습니다~"

일어서지 않으면 너무 취할 것 같아 술잔을 잡아 제어하였다. 

일어서는 그녀가 휘청거려 재빨리 겨드랑이에 손을 넣어

 중심을 잡게 하였다.

후~~손바닥이 부라우스 안의 부라자에 스치며 탄력있는 유방이 감지되었다.

먹고 싶었던 유방이 팔꿈치에 이따금 문질러지며 페니스에 자극을 주었다. 

등쪽에서 부라의 끈이 손가락 끝에 걸리었다.

간신히 택시를 잡아 그녀를 태우고 그녀의 집으로 향하였다.

내 어깨에 얼굴을 기대고 있던 그녀가 몸을 눕혀 좀 더 편안한 자세로

 취기를 달래고 있었다.

허벅지에 누워있던 그녀가 약간 고개를 돌리자 

 발기한 페니스 대가리에 그녀의 머리가 닿는 것 이었다.

머리에 닿자 허리를 살살 움직여 안타까운 자극으로마나

 페니스의 성감을 달래주었다.

아무도 없다면 그대로 꺼내어 그녀의 입에 물려주고 싶었다.

부라우스를 벗기고 부라자를 제껴 올리고 유방을 탐하고 싶었다.

구 유방에 페니스를 문지르며 계곡 사이에 성기를 물리고 사정케 하고 싶었다.

억눌리지 않는 욕망은 페니스로만 몰려가 더욱 거세게 발기시켜 주었다.

후~~.

옥으로 된 반지를 낀 그녀의 긴 손을 한 번 잡아 보았다.

빨간 매니큐어가 칠해진 그녀의 손은 부드럽고 매끈한 피부처럼

 곱고 깨끗하였다.

아~저 손에 내 페니스가 쥐어진다면 얼마나 흥분될까?

그녀도 내 손에 힘을 주며 살짝 잡았다.

 

그녀의 집은 혼자 살기엔 너무나 넓어 보였다.

그런데도 살림살이 잘하는 유부녀처럼 모든 곳은 잘 정돈되고 

 가지런히 잘 꾸며져 있었다.

하지만 성안에 갇힌 외로운 여왕처럼 보이는 것은 동병상련일까?…

커피 한 잔하고 가라는 그녀가 주방으로 걸어가는

 뒷모습에서 정숙한 유부녀의 모습이 연상되었다.

목선이 곱고 길게 생머리안에서 은은히 드러나 보였다.

허리가 왜 저리도 가는 지 엉덩이가 그래서 더 커 보였다.

하~홈웨어가 엉덩이에 바싹 붙어선지 팬티라인이 그대로 보여졌다.

삼각형 모양이 선명하게 엉덩이쪽에 보여지자

 달려가 홈웨어를 들추고 팬티를 벗겨 내리고 그 엉덩이 사이에

 내 것을 들이대고 정복하고 싶었다.

마음껏 그녀의 몸을 유린하며 해치우고 싶었다.

꿈처럼 마법처럼 그것은 즉시 실행되었다.

그녀가 현관을 나설려는데 뒤에서 불시에 안겨 온 것이다.

그녀를 안으며 촉촉하게 벌어져있는 입술을 빨아 보았다.

향기로운 루즈 냄새가 코끝을 자극하며 가슴속에 성욕을 느끼게 하였다.

뜨거운 화염처럼 거세게 가슴속에 치밀어 오르며 걷잡을 수 없이 타올랐다.

입술을 가르고 그 안에 혀를 밀어넣자 그녀도 나의 입술을 정신없이 빨아

 내 입속에서 흐르는 타액을 받아 삼켰다.

가슴팍으로 밀려오는 유방이 기분좋게 눌려왔다.

그녀의 홈드레스를 말아쥐면서 머리위로 한번에 벗겨내었다.

그녀도 나도 정신없이 서로의 몸에 입혀져 있는 것들을 서로가 아니면 

 스스로 바삐 벗으며 우리는 그래야 하는 것처럼 이내 벌거숭이가 되었다.

부부처럼 연인처럼 아니면 불륜처럼 서로의 맨몸에 취해 정신없이 옷을 벗었다.

농익은 여체가 꿈이 아닌 현실안에서 내 앞에 나신을 드러내고 두 다리를 벌리어

 나를 맞이하기 위해 애액을 분비하고 있는 것이다.

나의 페니스는 한층 더 고조되며 힘있고 강하게 발기하여 나갔다.

하얀 그녀의 나신위에 엎드려 젖가슴에 손을 얹고 말랑말랑하고 탱탱한

 유방을 쥐었다 놓으며 살집을 음미하였다.

젖꼭지를 물자 그녀가 몸을 비틀고 움찔거렸다.

 "아하~~"

한숨을 쉬듯 그녀의 가느다랗고 깊은 숨소리가 들려왔다.

유방의 구릉을 살짝 물고는 배 아래쪽으로 혀를 뽑고 

 내려가며 몸위에 타액을 발라 놓았다.

내 영토임을 표시하는 동물의 자기방어 본능처럼

 다른 숫컷들이 얼씬못하게 침으로 내 것임을 분명히 하여 놓았다.

말라붙은 침이 하얗게 말라붙으며 내가 지나간 흔적을 만들어 놓았다.

움푹 파인 배꼽에 혀를 한 번 대고는 곧바로 내가 그리며 많은 밤을 자위로 보냈던

 그 아름다운 음부를 지그시 바라보았다.

아주 어린아이의 피부처럼 말갛고 투명한 피부를 가진 백옥의 살결이었다.

30대 여인의 성숙하고 터질듯한 몸매가 싱싱한 한마리 연어처럼

 푸드덕거리며 암내를 풍기며 숫놈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녀의 몸은 열기와 차거움을 동시에 갖고 있는 황홀한 몸매였다.

둔덕이 혀를 대면 약간 쌉싸름하고 차가운 맛이 났지만

 음부를 열자 뜨거운 열기가 그 안에서 뿜어져 나왔다.

혀를 댔다가는 데일 것같은 용암같은 뜨거움이 베어나왔다.

 "후~~"

페니스는 이미 길게 굳어진 채로 음부속으로 들어갈 준비를 맞이하였다.

그녀의 몸위로 올라가 손을 끌어 페니스를 만지게 하였다.

꼼지락거리던 그녀의 손이 떨다가는 살며시 기둥을 잡아 쥐었다.

살살 쓰다듬어 주는 그녀의 손동작은 나에게 인내심을 발휘하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흥분된 페니스가 바짝 독이 올라 있었으므로

 음부속으로 들어가지 않으면 안되었다.

이미 그녀의 음부에서도 애액을 흘리며 나의 페니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음부 주위를 배회하며 탐색을 하던 페니스를 음부 둔덕 사이를 가르고는

 안으로 드대로 삽입하였다.

처녀같은 좁은 동굴 중간에 귀두가 걸려 빡빡하게 속살을 밀고 들어갔다. 

 "아아~아퍼~아~"

귀두의 날에 베인 질벽에서 애액이 흐르며 버섯을 더욱 활짝 피게 하였다.

한 번 더 깊게 엉덩이를 밀며 깊게 침입하여 들어갔다.

 "아아학~으~음~~"

밑둥까지 넣기에는 그녀의 음부의 통증이 큰 것 같아

 서서히 페니스를 뽑아내다가 다시 안으로 찔러 넣었다.

 "아~하~으~음"

교태어린 교성을 내던 그녀가 나의 엉덩이를 당겨 보는 것이었다.

고통을 참으며 성기 모두 다 받아보겠다고 하였다.

한 번 침범해 들어간 곳까지는 무사히 들어갔다.

다음이 문제였는데 좀 더 깊게 안으로 넣자 양 미간을 찡그리며 

 음부에 경련을 일으켰다.

잠시 중지하자

"하세요~당신 마음대로~참을 수 있어요.."

페니스를 꼽았다 빼며 터널을 좀 더 넓히고 깊게 파며

 안으로 들어가 보았다.

처녀처럼 그녀의 음부는 작고 좁았으며 오랜동안 손대지않은 천연의 볼모지였다.

길들여지지 않은 순수와 순결의 음부였다.

그녀도 충동적 정사에서 점차 은밀하고 유혹적인 정사로 

 희열의 쾌락속으로 빠져 들어가는 것 같았다.

나를 철저히 원하고 기다려 온 여자처럼 사력을 다해 나의 허리를 껴안으며

 허리를 흔들어 나의 움직임에 화답하였다.

좁은 구멍에 끼인 나의 페니스도 뿜어내는 음부의 애액을 기둥에 바르며

 매끄러워진 음부를 드나들며 극치를 맛보았다.

 "우후~~"

오랜만에 여자의 살을 대하자 참을 수 없는 사정의 한계에 이르자

 아랫도리가 뻐근해지며 요도의 터널을 급격히 통과하는 정액의 열차가 느껴졌다.

 "으~으~흑"

아름다운 여자의 몸을 안고 아름다은 음부에 사정을 하는 남자의 정복감과 함께

 몰아치는 쾌감에 몸을 떨며 정액을 쏟아냈다.

4m의 사정거리의 힘을 음부안에 쏟자 질벽에 부딪히는 쩍쩍하는 소리가 들려오는 것 같았다. 

엉덩이를 뽑았다 급강하하며 정액의 포탄을 퍼부었다.

그녀도 나의 엉덩이를 당기며 자궁깊이 정액을 받아 들어 채워갔다.

말라붙은 약수터의 바닥이 진득한 애액으로 채워져갔다.

 "너무나 좋았어요~"

애인을 군에 보내며 마지막 밤을 보내는 여인처럼 애닯은 음색이었다.

 "당신은 아름다운 몸매를 가졌군요~!"

유방을 살짝 매만지자 그녀가 나의 품에 안겨왔다.

보드라운 그녀의 몸을 안고 허리에 다리를 감아 당기어 포근한 잠을 잤다.

며칠전 그녀를 생각하며 자위를 하였던 그 페니스가 이제는

 그녀의 손안에서 편안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7 내가 따먹힌 건가? 단편 야술넷 03.15 790
446 촛불 야술넷 03.15 418
445 내사랑누나 야술넷 03.15 671
444 비됴방에서 단편 야술넷 03.15 522
443 내가 처음 자위를 배운날 단편 야술넷 03.15 508
442 친구의 엄마 단편 야술넷 03.12 1528
441 싱가폴 단편 야술넷 03.12 421
440 가장 좋을 때 단편 야술넷 03.12 373
439 중독,비밀과 근친상간의 달콤 ... 단편 야술넷 03.12 983
438 새엄마에 대한 기억(단편) 야술넷 03.12 558
437 옆집 아줌마 단편 야술넷 03.11 1580
436 분할 점령 단편 야술넷 03.11 374
열람중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상편) 야술넷 03.11 1014
434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하편) 야술넷 03.11 688
433 그녀의 기둥서방 단편 야술넷 03.11 496
432 엿같이 살면서 개같이 즐기고 ... 단편 야술넷 03.08 447
431 챗칭구와의 만남 단편 야술넷 03.08 258
430 색교 단편 야술넷 03.08 549
429 대갓집 따님 단편 야술넷 03.08 408
428 너무도 짜릿했던 3s 그순간 단편 야술넷 03.08 451
427 떡집아줌마의 도로연수 단편 야술넷 03.06 660
426 돌부처 야술넷 03.06 297
425 애인이 된 엄마친구 단편 야술넷 03.06 997
424 유니버시아드에 온 조선족여인 ... 단편 야술넷 03.06 275
423 자취하는 친구와의 자위 단편 야술넷 03.06 401
422 아내의 욕정 단편 야술넷 03.06 771
421 단편... 100% 실화 야술넷 03.06 779
420 원조로 배운 sex 단편 야술넷 03.06 373
419 몹쓸 인연 단편 야술넷 03.06 298
418 온천에서 단편 야술넷 03.06 473
성인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