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도 짜릿했던 3s 그순간 단편

야술넷 0 314 03.08 00:55

너무도 짜릿했던 3S 그 순간 

나는 지난 6월 10일을 너무도 잊지 못할 것이다.

나의 섹스생활을 송두리째 바꿔버린 날이기 때문이다.

난 지금까지 3S에 대해서는 막연히 경험하고 싶다는 생각밖에 정말로 나에게

그런 기회가 오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

그러나 운명의 그날...

난 너무도 섹스가 하고 싶어 그날도 내 자지를 잡구 흔들어 대다가 너무도 혼자서

좃물을 싸기가 아까워서 채팅을 하면서 자위하기 위하여 여기저기 채팅방을

기웃거리다가 우연히 아뒤가 섹스를 하고 싶어하는 분위기가 풍기는 "나랑해"와

연결이 되었다.

그러나 여자인줄 알고 섹스 하구 싶다는 표현을 하면서 같이 폰섹하자는 나의

제안에 자기는 남자인데 이 아뒤는 자기 아내꺼라고 하면서 섹스가 하고 싶으면

우리부부와 3S를 하겠느냐고 물었다.

순간 난 너무 당황해서 답변을 못하고 장난하지말라고 하자 그남자는 자기 부부는

결혼한지 10년된 40대 초반의 부부인데 둘만의 섹스로는 만족하지 못해서 스와핑

이나 3S할 사람을 찾고 있다면서 자기부부와 3S를 하자고 거듭 요구하였다.

난 정말이냐고 다시한번 물어보고 그럼 어디에서 만날수 있느냐고 묻자 자기집으로

오면 좋겠다는 말에 난 일단 전화번호를 불어보고 너무도 흥분된 마음으로 그부부의

집에 도착하였으나 두근거리는 마음에 차마 벨을 누르지 못하고 밖에서 전화를 

하였더니 그남자는 자기 부부는 이미 사워를 끝내고 나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재차 빨리올것을 요구하여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벨을 누르자 남편인듯한 남자가

펜티만 입구 문을 열어주는 것이었다.

난 제대로 처다보지도 못하고 서있자 빨리 들어오라는 손짓을 하면서 자기 부인은

지금 방에서 내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하면서 내 손을 잡고 안으로 당기는 것이었다.

내가 안으로 들어가자 빨리 화장실에 들어가서 샤워하고 방으로 들어가자고

하길래 나는 화장실로 들어가 두근거리는 마음을 진정시키면서 샤워를 하고 있었다.

그순간 화장실문이 열리면서 벌거벗은 부부가 들어오는 것이 아닌가

난 너무 놀라서 말도 못하고 여자의 몸매만 처다보고 있는데 그여자 진짜로

끝내주는 몸매였다

유방은 40대 초반이라고 느낄수 없을 정도로 탱탱하고 그 밑으로 보지에 무수한 

털을 보는 순간 나는 심장이 멈출것 같은 짜릿한 전율과 함께 자지가 하늘을

향하여 솟구쳤다.

남자는 자기 부인 보지를 빨아 보라고 하면서 자기는 밖에서 내가 부인 보지를 

빠는것을 한번 보고 싶다고 말하면서 부인을 밀었다.

나는 그 순간 미칠것 같은 마음에 그여자를 안고 유방을 먼저 빨아주면서 손으로 

보지털을 만져주자 그 여자는 미칠듯이 신음을 토해냈다.

아학..음....아음

그여자는 미칠듯이 내 자지를 잡고 흔들어 대며 보지에서 뜨거운 애액을 뿜어내고

있었다

난 유방에서 점차 밑으로 내려오면서 그녀의 보지에 혀를 갔다대자 그녀는 다리를 

더 벌려주면서 보지를 내입에 비벼대며 미칠듯이 신음을 토해냈다.

난 향긋한 보지냄새에 미칠듯이 빨아대면서 남편을 쳐다보자 남편을 내가 자기

보지 빠는것을 지켜보면서 자지를 잡구 열심히 흔들어대고 있다

난 그모습에 너무 흥분이 되어 내 자지를 그녀의 보지에 대고 박아대고 싶은 마음에

욕조끝에 걸터 앉아 그녀의 보지를 조준하며 넣는 순간 아....... 너무도

뜨거운 보지속에 미쳐버릴것같은 쾌감이 밀려오면서 남편이 보는 앞에서 그녀 보지에 내자지가 박아져 있다고 생각하니 난 미칠것만 같았다.

남편은 나에게 너무 급하게 하지말고 자기 부인보고 내 자지를 빨아달라고 하자

그말이 끝나기도 전에 부인은 내자지를 물고 엄청난 속도로 피스톤 운동을 하였다

그 순간 난 나도 모르게 여보라고 부르면서 두눈을 감고 흥분을 만끽하고 있을때

입앞에 이상한 느낌이 들어 눈을 뜨는 순간 남편이 자지를 내입에 갔다대면서

빨아 달라는 모습으로 서있질 않은가

난 나도 모르게 남편의 자지를 빨면서 여자가 내자지를 빨아 당기는 듯한 쾌감에

손으로 그녀의 보지를 벌려서 콩알을 만져주자 그녀는 미친듯이 신음을 토하면서

내자지를 빨아댄다.

오늘은 여기까지만......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7 내가 따먹힌 건가? 단편 야술넷 03.15 621
446 촛불 야술넷 03.15 308
445 내사랑누나 야술넷 03.15 513
444 비됴방에서 단편 야술넷 03.15 405
443 내가 처음 자위를 배운날 단편 야술넷 03.15 384
442 친구의 엄마 단편 야술넷 03.12 1230
441 싱가폴 단편 야술넷 03.12 283
440 가장 좋을 때 단편 야술넷 03.12 257
439 중독,비밀과 근친상간의 달콤 ... 단편 야술넷 03.12 748
438 새엄마에 대한 기억(단편) 야술넷 03.12 410
437 옆집 아줌마 단편 야술넷 03.11 1326
436 분할 점령 단편 야술넷 03.11 253
435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상편) 야술넷 03.11 799
434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하편) 야술넷 03.11 539
433 그녀의 기둥서방 단편 야술넷 03.11 368
432 엿같이 살면서 개같이 즐기고 ... 단편 야술넷 03.08 327
431 챗칭구와의 만남 단편 야술넷 03.08 166
430 색교 단편 야술넷 03.08 412
429 대갓집 따님 단편 야술넷 03.08 287
열람중 너무도 짜릿했던 3s 그순간 단편 야술넷 03.08 315
427 떡집아줌마의 도로연수 단편 야술넷 03.06 514
426 돌부처 야술넷 03.06 205
425 애인이 된 엄마친구 단편 야술넷 03.06 743
424 유니버시아드에 온 조선족여인 ... 단편 야술넷 03.06 185
423 자취하는 친구와의 자위 단편 야술넷 03.06 287
422 아내의 욕정 단편 야술넷 03.06 612
421 단편... 100% 실화 야술넷 03.06 619
420 원조로 배운 sex 단편 야술넷 03.06 246
419 몹쓸 인연 단편 야술넷 03.06 208
418 온천에서 단편 야술넷 03.06 330
성인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