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이러지마요! 단편

야술넷 0 430 02.24 01:09

아빠!이러지마요! 

 

전 이제 막 22살을 넘긴 처녀입니다.

 

절 낳아준 아빠는 6년 전에 교통사고를 당하여 몇 년을 식물인간으로 사시다가 1년 만에 기어이 

 

저와 엄마 그리고 오빠을 남겨두고 저 하늘로 가 버리시자 처음에는 위자료를 받은 것으로 살았지만 엄마가 

 

사기꾼에게 속아 돈을 다 날려버리는 바람에 살던 집마저 공매처분으로 날려버리고 몸만 겨우 빠져나왔습니다.

 

다니든 학교도 중단을 하고 엄마와 저는 생업 전선에 뛰어 들었지만 전 그래도 아무 곳이나 일을 하여도 되었지만

 

엄마는 회사나 공장에 취업을 하면 월급에 차압이 들어와 엄마는 하는 수가 없이 식당이나 술집의 주방에서 일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엄마와 제가 번 돈으로는 오빠의 대학 등록금을 충당하기에는 역부족 이였습니다.

 

오빠도 학업을 중단하고 취업을 하겠다는 것을 저와 엄마가 간신히 말려서 대학에 다니는데

 

오빠는 공부를 잘하여 00대 약학과 3학년에 재학 중 이랍니다. 무론 군대도 다녀왔고요.

 

그런데 작년 봄 엄마의 언니인 이모가 절 부르기에 오빠와 같이 이모 집에 가니 이모가 

 

"호영아! 숙영아! 너희 엄마 너무 힘들게 사는 것을 보니 이 이모가 가슴이 아프다"하시기에 

 

"잘 알고있습니다. 이모"하고 오빠가 대답하자

 

"그래서 말인데 너희 엄마 재혼시키면 어떻겠니?"하고 묻자 오빠는 아무 말도 못하고 방바닥만 쳐다보았고 

 

저 역시 한참을 망설이자 이모는 오빠와 저의 손을 움켜잡으며

 

"너희들이 잘 생각해서 판단해야 한다"하시자 오빠가

 

"우리 둘이서 조금 생각할 시간을 주세요"하고 말하자 이모가 그렇게 하라고 하였습니다.

 

오빠와 전 몇 일을 각자 생각하다가는 엄마가 없는 일요일날 머리를 마주 대고 의논을 하였습니다.

 

"숙영아 너 생각부터 이야기해"하기에 

 

"아니야 오빠부터 이야기해"하고 말하자 오빠는 한참을 뜸을 들이다가

 

"숙영아! 엄마 재혼시키자"하며 울먹였습니다.

 

저도 오빠와 같이 한참을 울자 한참 있더니 오빠가 무겁게 입을 열었습니다.

 

"난 따로 살겠어!넌 새 아빠랑 같이 살아라"하고는 저의 대답도 듣지 않고 횅하니 나가버렸습니다.

 

오빠가 이모에게 조건을 이야기를 하였는지 엄마의 재혼 문제는 급류를 타고 진행이 되었습니다.

 

몇 명의 후보가 있었는데 나중에는 2명으로 압축이 되어서 그 두 사람 중에 한 명은 탈락시키기로 하고 

 

엄마 이모 그리고 제가 같이 그 두 사람을 만나보기로 하였습니다.

 

먼저 만나 것은 50대 초반의 남자였는데 그 분은 아직 대학에 다니는 아들과 딸을 둔 분으로 

 

시장에서 장사를 하는데 두 아이도 같이 살아야 한다하였습니다.

 

우리 오빠의 생활비는 우리 모녀가 번 것으로 하여야 한다는 말에 저는 그 자리를 박 차고 나와버렸습니다

 

그러자 엄마와 이모도 함께 저를 따라 나와버렸습니다.

 

"뭐 저런 인간이 있어"하고 투덜대자 

 

"그러게!나이가 젊어서 후보로 올렸더니 영 아니네"하며 이모가 말하였습니다/

 

다음날 우리는 마지막 후보를 보기로 하고 약속 장소로 가니 나이가 50대 후반으로 보이는 분이 우리를 맞이했습니다.

 

앉자마자 제가 먼저 인사를 드리고 여쭈어보았습니다.

 

"우리 오빠가 같이 안 살겠다고 하는데 아저씨가 우리 오빠 나머지 대학 등록금과 생활비 제공 하실 수가 있어요?"하고 묻자

 

"허~!아가씨 성질하나 급하군"하며 웃더니

 

"나는 우리 애들 시집 장가 다 보내었으니 돈 쓸 때가 별로 없으니 그 문제는 걱정 마요"하시기에 안도의 숨을 몰아쉬자

 

"아가씨도 직장생활 집어치우고 복학해요"하고 말하였습니다.

 

"저 2년 넘게 휴학을 하여 복학이 안됩니다"하고 말하자 고개를 끄덕이며

 

"아~그런가!"하시더니 측은하다는 듯이 혀를 끌끌 차시고는

 

"더 이상 무슨 요구가 있으면 이야기해요"하시기에 

 

"지금 사시는 곳에서 이사를 가시면서 남들이 모르게 자연스럽게 합쳤으면 하는데....."하며 이모가 말을 흐리자

 

"안 그래도 지금 사는 아파트 아들에게 주고 다른 곳에 하나 장만하려고 합니다."하고 말하였습니다.

 

저는 속으로 이 분이면 엄마와 저가 의지하고 살수가 있다는 생각을 하는데 

 

"더 이상 없으시면 제가 한가지 조건을 말씀드리죠"하시기에 무슨 조건인지 무척 궁금하였습니다.

 

"절에서 간단하게 식을 올리는데 우리 아들딸들이 혼인신고는 안 하였으면 합디다"하고 말하자 이모가

 

"그건.."하고 말하시려는 것을 제가 가로막고 

 

"좋아요! 저도 그렇게 하시는 것에 찬성입니다. 우리엄마 호적에서나마 우리 아빠의 아내로 두고 싶어요"하고 말하자

 

"숙영아~너!"하며 이모가 무슨 말을 하려들자 엄마가 이모를 보며

 

"언니는 숙영이 하는 대로 두세요"하고 말하자 이모는 아무 말도 못 하였습니다.

 

그러자 전 이모에게 눈짓을 하며

 

"그럼 두 분께서 이야기를 나누세요"하고 일어나자 이모도 엉거주춤하며 일어났습니다.

 

"그 분에게 목례를 하고 일어나 이모의 손을 잡아끌고 나오자 이모가

 

"재산 너희 엄마에게 안 주려고 혼인신고 안하려고 하는거야!이 맹충아"하며 제 머리를 쥐어박자

 

"이모 재산에는 신경 안 써요"하고는 이모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와 오빠에게 결과를 이야기하자 

 

"잘 되었다"하고 말하였습니다.

 

저녁에 엄마가 들어와서는 

 

"식이고 뭐고 생략하고 가족끼리 식사나 한번하고 합치기로 하였다"하시자 오빠와 저도 그러는 것이 좋겠다고 이야기하자 

 

"이 것으로 호영이 너 살 자취방 구하라고 하시더구나"하며 봉투를 오빠에게 주었는데 그 안에는 천만 원 권 수표가 한 장 있었습니다.

 

그리고 몇 일을 엄마는 그 분과 분주하게 돌아다니시더니 

 

"00동에 32평 아파트 샀다. 다음달 1일날 입주하기로 하였다"하고 말씀을 하였습니다.

 

"그럼 가족끼리 식사는?"하고 제가 묻자

 

"이 달 29일날 우리가 이사갈 동네 부근에 있는 가는 예약도 하였단다"하고 말하였습니다.

 

29일날 안가겠다는 오빠를 억지로 설득하여 그 분이 보내준 차에 우리는 몸을 실고 그 곳으로 갔습니다.

 

외삼촌 내외 이모 내외가 우리와 그 분을 반갑게 맞이하여 주었고 그 분의 아들딸 내외도 우리를 반갑게 맞아주었습니다.

 

모두들 즐거운 마음으로 고기와 술 그리고 음료수를 마셨으나 오빠는 무 덤덤하게 말이 없었습니다.

 

서로 자기 소개를 하고 저도 큰 용기를 내어 그분을 아빠라고 부르자 그분의 아들딸도 엄마에게 엄마하고 불렀습니다.

 

오빠도 힘들게 그 분을 아버지라고 불렀습니다.

 

다음날 오빠는 새로 구한 집으로 이사를 가고 우리는 5월 1일 그 집으로 가서 합쳤습니다.

 

새 아빠는 아침 8시가 넘으면 새 아빠가 하는 공장에 출근을 하고 저녁에는 어떤 날은 5시가 안되어 퇴근하시고

 

또 어떤 날은 술이 거나하게 취하셔서 거의 새벽녘에야 짐으로 돌아오시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저와 어머니는 한결 안정감을 찾았고 오빠도 열심히 학업에만 충실 할 수가 있었습니다.

 

엄마는 거의 매 주 하루씩은 밑반찬을 준비하여 오빠에게 가져다 주며 오빠의 공부를 독려 하였습니다. 

 

엄마도 저도 웃음을 잃지 않고 새 아빠를 따듯하게 대하였습니다.

 

그러던 이번 봄!

 

엄마가 전에 살던 동네의 친구 분들과 동남아 관광 계를 하였는데 샤스 때문에 행선지를 금강산으로 바꾸어 가셨습니다.

 

새 아빠는 남들에게 뒤지면 보기 싫으시다 며 엄마에게 용돈을 풍부하게 주시며 다녀 오라 하였습니다.

 

엄마가 떠나신 날 밤 새 아빠는 평소보다 일찍 퇴근을 하여 집에 계셨습니다.

 

직장에서 돌아온 저는 부리나케 저녁을 준비하여 새 아빠에게

 

"아빠!식사하세요"하고 말하자 새 아빠가 식탁으로 오시더니

 

"숙영아!저기 찬장에 양주 한 병 가져오겠니?"하시기에 가져다 드리고 잔을 가져 오려하니

 

"잔 2개 가져와"하시기에 2개를 가지고가 새 아빠의 잔을 채워 드리자

 

"자~!우리 숙영 낭자도 받으시죠"하시기에 잔을 들어 내 미니 새 아빠가 제 잔을 채워주셨습니다.

 

그러자 새 아빠는 잔을 들어 내 미시기에 잔을 들어 부딪치자

 

"브라보!원 샷!"하시며 마시시기에 저도 고개를 돌려 잔을 비웠습니다.

 

그리고는 새 아빠와 저는 말 없이 밥을 먹었습니다.

 

다 먹고 나자 새 아빠가 양주병을 들고 아빠 방으로 들어가시기에 간단하게 안주를 쟁반에 담아서 가져가니

 

"숙영아! 아빠 술친구 해 주련"하시기에 아무런 생각도 없이 

 

"네"하고는 주방에 가서 우유와 제 잔을 들고 갔습니다.

 

술이 세지를 못한 저는 독한 양주의 향기에 취하여 제 주량보다 많이 마시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화장실에 다녀오신 새 아빠가 자기 자리에 앉지를 아니하시고 제 옆에 앉으시기에

 

아무런 생각도 없이 자리를 조금 당겨 물러앉자 갑자기 새 아빠가 저를 끌어안으시면서 제 입술을 더듬으셨습니다.

 

"아빠!이러지 마요"하고 몸부림을 쳤으나 술에 취한 저에게 남자의 완력 앞에서는 바람 앞의 촛불보다 더 힘이 없었습니다.

 

"흐~흐~!새 장가가면 딸은 덤이야"하시며 제 가슴을 마구 주무르며 제 입술을 마구 빨았습니다.

 

혼미한 정신 가운데서도 저는 완강하게 새 아빠를 밀쳤지만 그 것은 오히려 새 아빠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 이였습니다.

 

새 아빠는 한 손으로 저를 끌어안은 체 다른 한 손으로 치마를 들치고는 제 팬티를 잡더니 찢어버리시고는 

 

저를 힘껏 밀쳐 넘겨트리시고는 제 몸 위에 몸을 포개시고는 제 보지를 빨았습니다.

 

전 다리를 오므리며 반항을 하였습니다만 제 위에 올라탄 새 아빠의 힘에는 역부족 이였습니다.

 

"아빠!이러지 마요"하며 계속 애원을 하였지만 아빠는 들은 척도 안 하시고 계속 제 보지를 빨았습니다.

 

처음에는 아무렇지도 않았지만 점차 강도가 심해지자 제 몸은 기운이 빠지며 앙탈을 부리 힘도 없었습니다.

 

그러자 아빠는 상체를 일으키시더니 파자마와 팬티를 내리시고는 무섭게 생긴 좆을 끄잡어 내시고는 

 

"빨아!물거나 하면 네 보지에 야구 방망이를 쑤셔 넣을 거야"하며 단호하게 말씀하시고는 

 

제 아구창을 힘주어 잡아 눌러 입이 벌어지자 좆을 제 입안에 넣고는 다시 보지를 빨았습니다

 

그 것을 입에 먹음은 체 한참을 가만있는데 아빠의 집요한 사까시에 가는 신음이 나오며 새 아빠의 좆을 천천히 빨자

 

"그래 그렇게!"라고 고개를 들고 말씀하시더니 다시 제 보지를 빠셨습니다.

 

어느새 제 보지에서는 자위 할 때 보다 많은 물이 나옴을 느끼고 저도 모르게 얼굴을 붉히는데

 

"흠!지 애미보다 물이 많군"하고는 입에 물고 있는 좆을 잡아 흔들어 보이며

 

"이렇게 흔들어"하고 다시 명령을 하였습니다.

 

그 것은 야동에서 남자가 자위하는 모습 그대로였습니다.

 

저는 시키는 대로 아빠의 좆을 빨며 흔들었습니다.

 

아빠는 제 보지에서 나오는 음수를 게걸스럽게 받아먹었습니다.

 

얼마나 흔들고 빨았을까?

 

"으~!"하며 아빠가 몸을 일으키는 순간 코를 찌르는 이상한 냄새가 남과 동시에 뜨거운 것이 제 목젖을 두드렸습니다.

 

"먹어!"하고 말하는 아빠는 빙그레 웃고 있는 듯 하였습니다.

 

저는 아빠의 명령대로 비위가 상하였지만 목구멍으로 넘겼습니다.

 

다 싸셨는지 몸을 돌리시는 아빠의 그 징그러운 좆은 그대로였습니다.

 

"후~후!후!비아그라 효과가 역시 좋군"하시며 좆으로 제 보지를 비비기에

 

"아빠! 이제 더 이상은 하지마요"하며 애원을 하자 

 

"숙영이 이제부터 남자의 맛을 알게 하지"하시고는 손을 내려 좆을 보지 구멍 입구에 대고는 힘을 주자

 

"악!"하는 단말마의 비명과 함께 찢어지는 아픔이 밀려 왔습니다.

 

"아빠!아파요"하고 애원의 눈으로 눈물을 흘리며 말하자

 

"한 일주일 가면 안 아플꺼야"하고는 펌프질을 하였습니다.

 

아무 생각도 없었습니다.

 

오직 빨리 이 순간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 뿐 이였습니다.

 

아빠의 펌프질은 집요하게 계속되었습니다.

 

전 이를 앙 다물고 고통을 참았습니다.

 

또 얼마나 지났을까?

 

갑자기 아빠의 좆이 요동을 치는가 하였더니 보지가 더 아파지며 뜨거운 좆물이 제 보지 안으로 밀려왔습니다.

 

한참을 제 보지 안에 좆물을 부어 넣고는 아빠는 다시 제 입에 키스를 하자 저도 모르게 아빠의 목을 끌어안았습니다.

 

그러나 묵직한 좆은 죽을 줄 모르고 제 보지 안에서 그 위용을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숙영아!앞으로 이 일 엄마에게는 비밀이다"아빠는 키스를 멈추시고 말하였습니다.

 

제가 고개를 끄떡이며

 

"네"하고 힘없이 이야기하자

 

"이 보지 누구꺼니?"하고 물으시며 펌프질을 몇 번하시기에

 

"아~아빠 것"하고 또 힘없이 대답하자

 

"엄마 없을 때는 아빠에게 주지?"하고 묻기에 고개를 끄덕이자 키스를 하여 주셨습니다.

 

그 날 밤 전 아빠의 품에 안겨 잠을 잦습니다.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아빠는 몸이 안 좋다는 핑계를 대시고 저 역시 핑계를 대고 출근을 안 하고

 

하루 종일 아빠와 섹스를 하였는데 3일 째는 고통은 점점 줄어들고 조금씩 희열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엄마가 돌아오고 나서는 아빠와 저는 엄마의 눈치를 보며 집에서나 아니면 아빠의 차를 타고 

 

다른 곳에서 아빠와 섹스를 즐기는데 밤에 아빠가 엄마와 섹스를 하고 있다 하는 생각이 들면 잠이 오지 않습니다.

 

전 피임약을 먹으며 무척 주위를 하는데 아빠는 제가 아이를 하나 낳아 주었으면 한답니다.

 

저 역시 아빠의 귀여운 아기를 하나 낳고 싶지만.....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7 내가 따먹힌 건가? 단편 야술넷 03.15 794
446 촛불 야술넷 03.15 421
445 내사랑누나 야술넷 03.15 672
444 비됴방에서 단편 야술넷 03.15 523
443 내가 처음 자위를 배운날 단편 야술넷 03.15 510
442 친구의 엄마 단편 야술넷 03.12 1542
441 싱가폴 단편 야술넷 03.12 426
440 가장 좋을 때 단편 야술넷 03.12 378
439 중독,비밀과 근친상간의 달콤 ... 단편 야술넷 03.12 992
438 새엄마에 대한 기억(단편) 야술넷 03.12 565
437 옆집 아줌마 단편 야술넷 03.11 1586
436 분할 점령 단편 야술넷 03.11 377
435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상편) 야술넷 03.11 1021
434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하편) 야술넷 03.11 691
433 그녀의 기둥서방 단편 야술넷 03.11 500
432 엿같이 살면서 개같이 즐기고 ... 단편 야술넷 03.08 449
431 챗칭구와의 만남 단편 야술넷 03.08 262
430 색교 단편 야술넷 03.08 555
429 대갓집 따님 단편 야술넷 03.08 412
428 너무도 짜릿했던 3s 그순간 단편 야술넷 03.08 456
427 떡집아줌마의 도로연수 단편 야술넷 03.06 665
426 돌부처 야술넷 03.06 301
425 애인이 된 엄마친구 단편 야술넷 03.06 1002
424 유니버시아드에 온 조선족여인 ... 단편 야술넷 03.06 278
423 자취하는 친구와의 자위 단편 야술넷 03.06 405
422 아내의 욕정 단편 야술넷 03.06 781
421 단편... 100% 실화 야술넷 03.06 788
420 원조로 배운 sex 단편 야술넷 03.06 377
419 몹쓸 인연 단편 야술넷 03.06 302
418 온천에서 단편 야술넷 03.06 480
성인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