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원 단편

야술넷 0 219 02.11 05:32

과수원. 

 

시골, 한적한 버스 정류장 앞에 인희는 멀쭘하니 서 있다.

 

정류장이라봐야 작은 간판 하나도 없이 

 

흙먼지길로 이어지는 교차로만이

 

버스가 서야 할 곳을 표시해 주는 그런 곳이었다.

 

간간이 지나가는 차들이 바람을 일으킨다.

 

선선한 바람이 쓸려와 인희의 이마에 맺혀있는 땀방울들을

 

낚어 채 달아난다.

 

인희는 전화기를 열어본다. 

 

12시 40분.

 

올 시간이 다 되어 가는데도 버스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

 

슬슬 초조해지기 시작한다.

 

시계의 숫자가 올라갈수록 인희의 맥박도 그에 맞춰 빨라지는 듯 하다.

 

행여 아는 사람이라도 지나가지 않을까 불안한 마음에

 

여기저기 둘러보지만

 

넓게 펼쳐진 논에서 길게 자라난 벼들만이 바람에 휩쓸리고 있을 뿐이다.

 

이때, 멀리서 버스가 모습을 나타낸다.

 

갑자기 심장이 기능을 제 멈춰버린 듯 불규칙하게 뛰어대기 시작한다.

 

가슴은 바람이 채워지는 풍선마냥 속이 꽉 채워져 간다.

 

숨쉬기가 곤란할 정도로 가슴 속이 팽배해졌을 때

 

버스가 인희 앞에 세워진다.

 

뒷문이 열리고, 

 

말쑥한 차림의 한 남자가 내린다.

 

저절로 얼굴에 묻어나는 웃음을, 인희는 감당하지 못하고

 

그대로 둔다.

 

버스가 떠나자 그가 인희 곁으로 다가온다.

 

“ 오래 기다렸어 ? "

 

"버스 시간 내가 더 잘 아는데 뭐. 오기 힘들지 않았어 ?"

 

"아니, 설명해준 그대로라 쉽게 알겠던데? 집은 어디야 ? “

 

둘은 버스길을 따라 걷다가 이내 오른쪽으로 굽어들어간 오솔길로 

 

발걸음을 돌린다.

 

오늘 인희의 집에는 인희 혼자 뿐이다.

 

친목회에서 바다낚시를 간다고 새벽같이 출발한 부모님이나

 

내일이나 돌아온다며, 가방 가득 여장을 꾸려 어제 바다로 출발한 오빠가

 

오늘 저녁 안으로 돌아올 가능성이란 건 거의 없다.

 

인희는 그에게 열매가 가득 열린 과수원을 보여주고 싶었다.

 

과수원 한 자락에 앉아 아래쪽으로 펼쳐진 논이며 밭을 내려다 볼 때면

 

인희는 왠지 마음이 평온해지곤 했었다.

 

둘이만 몰래한 결혼 약속.

 

내 남은 생을 같이 하고 싶은 이 사람에게 이 평온함을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

 

집에 도착한 인희와 지훈은

 

냉장고에서 시원한 콜라를 한 잔씩 따라 마시고

 

피크닉 준비를 한다. 

 

아침내 부지런히 준비한 샌드위치와

 

작지만 맛갈진 김밥집에서 그가 사가지고 온 김밥 한 줄,

 

오렌지 몇 개와 이온음료,

 

과도를 챙긴다.

 

마지막으로 냉장고 안쪽에서 시원하게 예냉된 맥주 두 캔을 챙겨

 

바구니에 넣고는 둘이 마주본다.

 

“ 이러니까 꼭 진짜 피크닉 온거 같다. ”

 

“ 인희야... ”

 

지훈이 인희의 눈을 바라보며 인희를 부른다.

 

인희는 순간 약간 당황하며 그를 본다.

 

“ 왜 ? ”

 

“ 우리 꼭 신혼부부 같지 .. ^^ ”

 

^^;;

 

왠 긴장. 아닌게 아니라 인희도 금방 그런 생각을 하고 있던 참이었다.

.

 

.

 

과수원 나무 사이로 불어오는 바람은 시원하다.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들에서 흘러나오는 소리가 청명하다.

 

과수원 언덕 아래쪽에 자리를 깔고 앉은 인희와 지훈은

 

샌드위치와 김밥을 꺼내 여유를 즐기며 점심을 먹는다.

 

인희의 집은 엄격한 편이라 10시가 넘으면 통행금지가 된다.

 

3살 손 위의 오빠만 제외하면 말이다.

 

그 점이 인희로서는 늘상 불만이었다.

 

하지만 아무리 항의해도 결코 얻어낼 수 없는 자유였다.

 

덕분에 지훈과는 변변한 데이트도 제대로 못 해 봤다.

 

남들처럼 심야영화도 보고 싶고, 

 

기차타고 부산이라도 다녀오고 싶지만, 

 

그놈의 시간이 항상 문제였던 것이다.

 

엄마로서는 성공한 책략인 게지.

 

점심을 먹은 지훈에게 인희는 사과를 하나 따다가 깎아준다.

 

바로 딴 사과라 그런지 맛이 색다르다.

 

먹은 자리를 정리하고 멀찌감치 펼쳐진 평화로운 풍경을 바라보고 있는 

 

인희는 생각한다. 아.. 행복이란 건 이런걸거야..

 

지훈이 포카뤼를 따서 입을 대고 마신다.

 

“ 나도 줘 ”

 

하지만 지훈은 못 들은 척 하며 이내 몇 모금을 혼자서 벌컥컬컥 들이킨다.

 

“ 나두 좀 달라니깐 ~ ”

 

“ 알써 그럼, 눈 감아봐.”

 

“ 음료수 먹는데 무슨 눈씩이나 감냐 ~ 장난하지 말구 언넝 줘 ~ ”

 

“ 그럼나 혼자 다 마셔 버린다.. 이거이거,, 벌써부터 낭군님말 안 듣는거 봐라 ~ ”

 

인희는 못이기는척 눈을 감고, 지훈의 입술을 기다린다.

 

지훈의 입이 인희의 입에 와 닿는다.

 

지훈의 혀가 인희의 입술을 열고 들어온다. 

 

인희는 입술을 살짝 벌려준다. 그 때 인희의 입으로 미적지근한 물이 흘러 들어온다.

 

‘ 읍 ???'

 

물은 한참을 더 흘러 들어온다.

 

인희의 얼굴에서 입을 뗀 지훈이 장난끼 가득한 얼굴로 웃는다. 의기양양한 표정이다.

 

인희는 지훈의 얼굴을 잡아 끌어 입을 맞춘다.

 

아직 삼키지 않은 나머지 물을 지훈의 입속에 부어 넣는다.

 

인희의 얼굴에서도 의기양양한 표정이 떠오른다. 

 

지훈은 받아들인 물을 꿀꺽 ~ 삼켜버리곤 인희를 바라본다. 웃음이 나온다.

 

같이 한 방향을 바라보고 앉는다. 그러나 분위기가 영 엉거주춤하다.

 

인희는 팔을 움직여 아무거나 집어들려 한다. 그런데 팔의 움직임이

 

마치 덜 숙련된 사이보그 행동처럼 삐그덕 거린다. 어색하다.. 

 

지훈이 인희에게 가까이 다가오더니 한차례 더 키스를 시작한다.

 

인희는 감미로운 입술을 느끼며 눈을 감는다.

 

지훈의 손은 인희의 가슴을 찾아 파고들고 이내 속옷을 제치고 

 

맨 살의 가슴을 주무르기 시작한다.

 

인희의 입에서 가느다란 신음소리가 새어 나온다. 

 

둘의 키스는 더욱 강렬해 진다.

 

가슴을 움켜쥔 지훈의 손에 힘이 들어간다. 

 

지훈의 손이 인희의 팬티 아래로 흘러들어간다.

 

지훈이 인희의 음모를 만지작 거린다.

 

까슬까슬한 그 느낌에 인희는 한차례 몸을 떤다. 

 

흡사 소름이 끼치는 그런 느낌이다. 

 

하지만, 그보다 너무나 감미로운 느낌이다.

 

그리고는 지훈의 손이 인희의 그 곳으로 깊숙이 파고든다.

 

인희는 간지러움 비슷한 짜릿함을 느끼며 엉덩이를 살짝 뒤로 뺀다.

 

하지만 그런 행동에 아랑곳할 지훈이 아니다.

 

지훈은 손을 더 길게 뻗어 인희의 도톰한 둔덕과 조갯살을 차지해버린다.

 

‘ 넌 내여자야.. 넌 내꺼야.. 넌 내꺼라구... ’

 

인희는 내심 조금씩 불안하다. 다른 날 하고는 느낌이 다르다.

 

자신의 느낌도 다르고 자신을 탐하는 그에게서 느껴지는 느낌도 다르다.

 

뭔가 더 열정적인 것 같다. 

 

“ 인희야.. 사랑해.. ”

 

“ ... 엉... ”

 

“ 너는 나 안사랑해 ? , 너두 사랑한다고 말해봐, 어서.. ”

 

“ 나두.. 지훈씨.. 사랑해... 정말 사랑해... ”

 

인희를 탐하는 지훈의 손길이 뜨거워진다.

 

지훈은 인희의 손을 가져다 자신의 물건으로 꽉 채워진 청바지 위로 이끈다.

 

인희의 손은 그 위에서 조용히 그 언덕을 어루만지고 있다.

 

“ 인희야. 너 정말 나 사랑하지. 그치.. 말해봐 어서... ”

 

“ 나 지훈씨 사랑해. 사랑한다구.. 알잖아.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지 ”

 

“ 그럼 날 받아들일 수 있어 ? "

 

 인희는 그 말이 무슨 의미인지 안다. 하지만 대답은 이내 망설여진다.

 

“ 우리, 하자... ”

 

“ 그건, 우리 얘기 끝났잖아... 이렇게 자꾸 조르면 어떻게 해... ”

 

“ 너도 점점 느끼고 있잖아. 너도 하고 싶잖아.. 다 알아.. 

 

겁먹지 말고, 이제 우리 정말 가까워질 수 있게 .. 어 ? “

 

인희는 대답이 없다. 하지만 지훈은 못 견디게 그녀가 갖고 싶다.

 

“ 어차피 안 할 것도 아니고, 조금 빨라진다고 해서 나쁠건 없잖아. ”

 

인희의 마음이 조금씩 움직여 진다. 인희도 그런 생각을 안 했던 건 아니다.

 

날마다 중간에 포기하고 돌아서는 그의 아쉬운 얼굴에 항상 미안해지곤 했다.

 

하지만, 그래도 못내 못미더운 무언가가 남아있는 건 어쩔수가 없다.

 

“ 인희야.. 어? 나 좀 살려줘.. 나 미치겠단 말야.. ”

 

이젠 정말 결정을 내려야 한다. 

 

지훈의 손가락이 그녀의 안으로 살며시 밀려들어온다.

 

오랜 애무 때문인지 인희의 몸은 이미 숨을 헐떡이고 있다. 

 

손가락을 꽂은 채 그의 손바닥은 인희의 둔덕을 문질러대고 있다.

 

인희는 그 뜨거운 느낌을 어떻게 할 수가 없다. 

 

인희는, 사실 남자가 처음은 아니다. 그건 이미 지훈에게도 고백한 바 있다.

 

그럼에도 인희가 망설이는 것은,

 

깊은 사이가 되고나서 하는 이별이 몇 배나 더 아프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인희는 생각한다.

 

나는 이사람과 결혼할 거잖아. 이 사람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잖아... 

 

게다가..인희의 몸은 이제 그를 원하고 있다.

 

그를 받아들이고 싶어 한다.

 

... 

 

그래.. 한 번 더 믿어보기로 하자. 

 

내가 지훈씰 얼마나 사랑하는데

 

지훈씨가 날 얼마나 사랑하는데..

 

“ 인희야,, 나 미치겠어... 제발.. 어 ? "

 

인희는 말없이 고개를 끄덕인다. 그의 얼굴에는 희색이 가득하다.

 

그의 손은 다시 인희의 가슴을 파고든다.

 

인희의 윗몸이 살짝 뒤로 제껴진다.

 

가슴을 터쳐버릴 듯 주물러 대던 지훈은 이내 인희의 윗옷을 잡아 올려 

 

벗겨내고야 만다. 새하얀 가슴살이 지훈의 눈 앞에 펼쳐진다.

 

지훈의 가슴은 더욱 세차게 요동친다.

 

지훈은 인희의 바지를 끌어내린다.

 

하얀 레이스 사이로 인희의 까만 털이 비친다.

 

지훈은 인희의 팬티 위로 입맞춤을 한 뒤 인희의 팬티를 벗겨내린다.

 

그토록 차지하고 싶은 그녀의 아랫도리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지훈은 미친 듯이 인희의 다리 사이로 파고든다.

 

시큼한 냄새가 풍겨온다. 지훈은 인희의 다리를잡고 양옆으로 벌린다.

 

인희의 무릎이 살짝 세워진다.

 

지훈은 인희의 다리 사이에 코를 파묻고 인희의 냄새를 깊숙이 들이마신다.

 

이 냄새를 갖고 싶다. 가져버리고 싶다. 

 

긴 심호흡을 여러번 마친 그는 미친 듯이 인희의 속살을 입에 머금는다.

 

아아아아.... 

 

인희의 신음소리가 지훈을 더욱 흥분시킨다.

 

지훈은 인희의 둔덕과 음순을 헤집고 다니며 춥춥, 인희의 살들을 빨아들인다.

 

인희의 등에서는 묵직한 쾌감이 등을 타고 흐른다. 

 

사라질 만 하면 다시 몰려오는 그 쾌감에 인희는 몸을 가눌 수가 없다.

 

머리가 공중에 둥둥 떠있는 것만 같다.

 

지훈은 혀를 세워 인희의 그곳에 집어넣는다. 

 

쉽게 들어가진 않지만 저항을 밀어내고 조금씩 밀고 들어가는 정복감이

 

새로운 자극이 된다.

 

인희의 입에서는 다시 교성이 흘러나온다.

 

코에서는 여전히 시큼한 냄새가 끊임없이 맴돈다.

 

몇 차례 더 입을 놀린 지훈은 한번 더 강렬하게 인희의 보짓살을 핧아댄 뒤

 

인희의 입으로 올라온다.

 

격렬한 키스가 이어지면서 지훈의 아랫도리는 더욱 팽팽해진다.

 

지훈은 키스를 멈추고 순식간에 윗 옷을 벗어제낀다.

 

인희의 엉덩이 양 옆에 무릎을 꿇고 그녀 위에 앉은 지훈이 

 

인희의 손을 바지 버클 부분에 가져다 댄다.

 

인희의 손은 지훈의 바지를 벗겨내기 시작한다.

 

엉덩이 부분에 걸친 청바지가 쉽게 내려가질 않는다. 

 

힘주어 손을 내리니 이내 바지는 언제 그랬냐는 듯 쑤욱 내려와 버린다.

 

그의 팬티가 터질 듯이 부풀어 올라있다.

 

인희는 팬티 위로 양 손을 뻗어 지훈의 몸을 주물러주기 시작한다.

 

지훈의 입에서도 흥분된 신음소리가 흘러나온다.

 

인희는 한 손을 허벅지 쪽으로 내려 허벅지를 쓰다듬은후

 

허벅지로 난 구멍에손을 넣는다.

 

그의 음모와 단단한 물건이 동시에 만져진다.

 

짜릿한 전율이 느껴지면서 이내 인희의 아랫부분으로 피가 몰려든다.

 

뜨겁다.. 

 

지훈은 벌떡 일어나 바지와 팬티를 벗고는 인희의 위로 올라온다.

 

인희의 그곳에 닿은 지훈의 성기는 이미 축축하게 젖어있는 그녀를 발견한다.

 

“ 한다 ~ ”

 

인희는 눈을 마주보며 고개를 끄덕인다. 

 

지훈이 서서히 인희의 몸 속으로 빨려들어간다.

 

따뜻한 느낌이 갑자기 밀려온다. 

 

인희도 자신의 동굴을 가득 채워오는 그를 받아들이기 시작한다.

 

그 가득찬 느낌은, 말할 수 없는 감동으로 이어진다.

 

몸이.. 내 몸이 아닌것만 같다. 

 

지훈은 인희의 몸 위에서 하체를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의 물건이 동굴을 비집고 들어갔다 나올 때마다

 

인희의 얼굴에선 오묘한 표정이 꼬리를 문다.

 

둘은 자신들의 나체 주위로만 다른 공기가 흐르는 듯한 기분을 느낀다.

 

헉 헉... 

 

“ 인희야, 나 미칠거 같애.. 너무...조...아... 하아..하아... ”

 

“ 어...나...나두... ”

 

하아 .. 하아...

 

전희가 길어서 인지, 

 

사방이 뻥 뚫린 공간이어서인지,

 

그토록 애타게 기다리던 일이어서인지, 

 

지훈은 너무 빨리 몸이 달아오르는 것을 느낀다.

 

인희를 위해서는 잠시 쉬어야 하겠는데,

 

지훈의 몸은 그걸 허락하지 않는다.

 

“ 인희야.. 어..어떡해...나.. 쌀..거...같애... ”

 

“ 어... 어, 어서.. .해... ”

 

“ 미.. 미안해... ”

 

“ 아냐.. 괜찮아... 어서.. .해... ”

 

지훈은 그녀의 살들이 점점 더 자신을 움켜쥐는 것을 느낀다.

 

인희도 자신의 안이 꽉 차 오는 것을 느낀다..

 

“ 어... 어... 한다... 한다... ” 

 

 "하으... “

 

지훈의 움직임이 느려지더니..이내 지훈은 인희의 몸 위로 

 

자신을 몸을 포갠다. 

 

지훈은 인희에게 미안해 진다. 좀더 잘해주고싶었는데..

 

이 순간을 놓치고 싶지 않은 간절함이 지훈에게 맴돈다.

 

인희는 사그라 드는 여희를 느끼며 

 

그의 등을 감싸안는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7 내가 따먹힌 건가? 단편 야술넷 03.15 481
446 촛불 야술넷 03.15 233
445 내사랑누나 야술넷 03.15 399
444 비됴방에서 단편 야술넷 03.15 305
443 내가 처음 자위를 배운날 단편 야술넷 03.15 296
442 친구의 엄마 단편 야술넷 03.12 976
441 싱가폴 단편 야술넷 03.12 229
440 가장 좋을 때 단편 야술넷 03.12 194
439 중독,비밀과 근친상간의 달콤 ... 단편 야술넷 03.12 596
438 새엄마에 대한 기억(단편) 야술넷 03.12 323
437 옆집 아줌마 단편 야술넷 03.11 963
436 분할 점령 단편 야술넷 03.11 202
435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상편) 야술넷 03.11 622
434 황홀한 여자 황홀한 섹스(하편) 야술넷 03.11 403
433 그녀의 기둥서방 단편 야술넷 03.11 295
432 엿같이 살면서 개같이 즐기고 ... 단편 야술넷 03.08 250
431 챗칭구와의 만남 단편 야술넷 03.08 139
430 색교 단편 야술넷 03.08 287
429 대갓집 따님 단편 야술넷 03.08 233
428 너무도 짜릿했던 3s 그순간 단편 야술넷 03.08 247
427 떡집아줌마의 도로연수 단편 야술넷 03.06 412
426 돌부처 야술넷 03.06 153
425 애인이 된 엄마친구 단편 야술넷 03.06 579
424 유니버시아드에 온 조선족여인 ... 단편 야술넷 03.06 155
423 자취하는 친구와의 자위 단편 야술넷 03.06 243
422 아내의 욕정 단편 야술넷 03.06 481
421 단편... 100% 실화 야술넷 03.06 500
420 원조로 배운 sex 단편 야술넷 03.06 203
419 몹쓸 인연 단편 야술넷 03.06 167
418 온천에서 단편 야술넷 03.06 270
성인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