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기억 하나 단편

야술넷 0 33 02.11 05:31

먼 기억 하나. 

 

 

그와 나는 낯 선 캠퍼스에 앉아있다. 

 

그가 이끄는 대로 따라오기는 했으나 못내 무언가가 불안하다. 

 

그와 함께 있다는 것. 

 

그것 하나로도 무척이나 설레이고 행복한 건 사실이다. 

 

그러나.

 

아직은 그를 감당할 자신이 없다.

 

사방은 어둡고

 

띄엄띄엄 밝혀져 있는 가로등만이 제 주위를 노랗게 밝히고 있다.

 

멀리 후레쉬를 든 경비원이 걸어오는 것이 보인다.

 

이 야심한 시간에 왠 일이냐는, 야유 섞인 표정이 배어있는 듯 하다. 

 

아마 내 착각일 게다.

 

 

 

그와는 

 

2 년 만의 재회였다.

 

기타를 치며 노래 부르던 그 모습에 설레였던 기억이 아직도 새록새록하다.

 

그 무렵 그를 볼 수 있는 일요일이 내겐 너무 소중했다.

 

그의 얼굴을 볼 수 있었던 건 그 해 늦은 봄 부터 겨울 끝자락까지가 전부였다.

 

그 기간 동안에는 그를 만나기 위해 교회에 나갔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내 머릿속은 온통 그가 채워 놓고 있었다.

 

내가 고2, 그가 고3 때의 일이다.

 

졸업을 한 그는 더이상 교회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그리고 대학생이 되어, 첫 여름방학이 찾아왔다.

 

변변한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하지 못해 전전긍긍하던 중, 

 

새로 생긴 호프집에 첫 출근을 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날 그를 다시 보게 되었다.

 

기타를 짊어 메고 들어오던 그를. 

 

그 반가움을 어떤 말로 표현할 수 있을까..

 

우리는 서로 제자리에 멈춘채 눈만 동그랗게 뜨고 마주 서 있어야 했다.

 

 

 

그도 나를 좋아한다는 것을, 그를 만난 여름에 우연히 알게 되었다.

 

그러나.

 

나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 지 알 수 없었다.

 

나는 그 당시 그다지 적극적인 성격도 아니었을뿐더러

 

이 방면에 대해서는 거의 문외한이었다. 

 

그렇게 그냥 시간이 흘러버렸었다.

 

 

 

경비원이 저만치 지나갔을때 

 

그는 내 옆으로 다가와 앉았다.

 

무언가. 대수롭지 않은 얘기를 몇 마디 나누다가 

 

그의 손이 내 어깨위로 올라왔다.

 

몸이 움칠했다.

 

괜스레 손목시계만 자꾸 훔쳐본다.

 

12 시 30 분. ( 당시 모든 술집은 12시 쫑. )

 

집에서 기다리실텐데...

 

아빠 얼굴이 떠오른다. 

 

그의 얼굴이 내 얼굴을 향해 다가온다.

 

가슴이 두근거리고, 숨이 막혀온다. 답답하다. 어떤 가슴 벅찬 느낌이 나를 에워싼다.

 

그의 입술이 내 입술에 거의 다다랐을 때 

 

나는 얼굴을 휙 ~ 돌렸다. 

 

고의가 아니었다. 그냥... 어찌해야할 지를 몰랐을 뿐이다. 

 

얼굴이 화끈거린다. 

 

" 괜찮아 ~ " 하면서 그가 내 얼굴을 돌린다. 

 

뭐가 괜찮다는 건지.그는 나를 다독거린다. 괜찮아. 내가 알아서 할게 그런 느낌이었던 것 같다.

 

" 저기.. 저.. " 우물쭈물...뭐라고 말을 해야 할 것 같은데.. 

 

당황한 내 입장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의 입술이 내 입술에 닿는다.

 

무드럽고 말랑말랑한 느낌이다.

 

손이며 온몸이 떨려온다. 어떡해.. 어떡해.. 

 

그의 입이 살짝 벌어지더니 내 입술을 덮는다.

 

이내 그의 혀가 내 입을 파고든다. (읍. 프렌치..키스.. )

 

그의 혀가 내 입 안에서 겉돈다. 이상한 느낌이다.

 

그런 와중에도 나는 시간이 궁금하다. 엄마 아빠의 걱정스런 얼굴이 떠오른다.

 

기다리고 계실텐데.. 

 

그의 혀가 내 혀 주위를 맴돌며 돌아다닌다. 

 

그런데.. 그냥... 그의 혀가 돌아다니는 그 미끌한 느낌만 있을 뿐 정신은 그냥 멍하다. 

 

큰 솜방망이로 한 대 얻어맞은 것 같다. 

 

그렇게 한참을 있었던 것 같다. 

 

서로의 얼굴이 마침내 떨어졌을때.. 정말.. 휑한.. 썰렁한 느낌이 들었다. 뭔가 민망하기도 하고...

 

나만 그랬는지.. (ㅡ.ㅡ)

 

잠시 후 .. 그는 나의 어깨를 포근히 감싸안은 채 집까지 데려다 주었다.

 

이상하게도,, 

 

많이, 아주 많이 가까와진 느낌이 들었다.

 

키스는 무슨 느낌이었는지 얼얼하기만 한데

 

마음은 그에게 온전히 기대지는 것 같았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1 가끔, 우리는 그런 꿈을 꾼다 단편 야술넷 02.20 16
370 피서지에서의 하루 단편 야술넷 02.20 26
369 슬픈 이중주 단편 야술넷 02.20 9
368 19홀 플레이 단편 야술넷 02.20 13
367 고마운 아버지 단편 야술넷 02.20 22
366 형부에게 몸을 판 처제 단편 야술넷 02.19 32
365 고향이 같은 오빠 단편 야술넷 02.19 17
364 남편을 위하여....직장 상사와 단편 야술넷 02.19 36
363 나의 첫경험 단편 야술넷 02.19 16
362 아내와의 sex 단편 야술넷 02.19 27
361 미장원에서 생긴일 단편 야술넷 02.18 61
360 우리 동네 미용실 아줌마 단편 야술넷 02.18 49
359 동네 아줌마와의 이상한 경험 단편 야술넷 02.18 58
358 헌터 단편 야술넷 02.18 23
357 엄마 미안해! 단편 야술넷 02.18 64
356 색의 요정 단편 야술넷 02.18 22
355 섹스콘서트! - 중년백서 단편 야술넷 02.13 69
354 이혼녀 성희의 고백 단편 야술넷 02.13 72
353 날개잃은천사 단편 야술넷 02.13 31
352 주머니속의 작은 인형 단편 야술넷 02.13 34
351 뜻밖의 색다른 경험 단편 야술넷 02.13 52
350 이런 나쁜년 단편 야술넷 02.11 81
349 과수원 단편 야술넷 02.11 88
348 피관음증 단편 야술넷 02.11 50
열람중 먼 기억 하나 단편 야술넷 02.11 34
346 마시고 싶어 단편 야술넷 02.11 36
345 첫경험 단편 야술넷 02.10 56
344 나의 3s 경험담 단편 야술넷 02.10 45
343 이혼녀가 대던날 단편 야술넷 02.10 60
342 자는척 하는 엄마 단편 야술넷 02.10 154
성인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