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이웃의 아내를 탐내지 말라! - 단편

야술넷 0 90 01.31 21:35

네 이웃에 아내를 탐내지 말라! 

 

 

 

 

 

윤 설 아

 

 

 

 

 

오래도록 장마 비가 내리고 있다. 

 

자주 찾아오는 이웃집 남자와 함께 놀러 나간 자기 남편은 아직도 

집에 들어오지를 않고 있었다. 

 

순희 엄마는 애가 탔다. 

 

시계를 보니 벌써 12시를 지나고 있다. 

 

그래도 요즘 쉬는 날이 많은데...............

 

공사 현장에서 일을 하는 남편이 통 요즘 장마철이라고 놀고 있는 

모습이 순이 엄마는 애가 탄다. 

 

애들은 모처럼 휴일을 맞아서 시골 외가로 내려갔고 빈집에서 혼자 

있으려니 갑자기 허전한 생각이 든다.

 

이러는 동안 남편이 술이 만취하여 이웃집 남자가 부축을 하여서 

집으로 들어 왔다. 

 

“아이고! 아주머니! 순이 아버지가 너무 술이 취하여 가누지를 

못해서 제가 이렇게 모시고 왔습니다.”

 

“아, 네, 고마워요! 그런데 우리 그이는 얼마나 마셨기에 이런대요.

아무리 술이 좋다고 해도 그렇지”

 

“아이구! 아주머니! 술을 마시다 보면 취할 수도 있지요, 그러니 

너무 순이 아버지 보고 뭐라고 하지 마십시오. 살다보면 남에게 

말 못할 사정도 있고 뭐 그런 것 아니겠습니까.” 

 

“그렇긴 해도 이렇게 고주망태가 되도록 취해서 오면 어느 여자가 

좋아 하겠어요.”

 

“아, 물론 아주머니의 말씀이 모두 다 옳은 말씀입니다만 그래도 

세상살이가 하도 어렵다 보니 자연히 취하도록 술을 마시게 된 

답니다. 그러니 이해를 좀 해 주십시오. 아주머니!”

 

두 사람이 이렇게 이런 저런 이야기를 주고받는 동안에 남편은 잠에 

골아 떨어졌다.

 

“이제 그만 일어나야 하겠습니다.”

 

“잠시만 계세요, 제가 마른 수건을 가져 올게요. 온 얼굴이 비에 

흠뻑 젖었네요.”

 

“아, 뭐, 괜찮습니다. 어차피 밖으로 나가면 또 비를 맞을 건데요.”

 

“그래도 얼굴이나 닦고 가세요. 잘못하면 감기 드시겠어요.”

 

“아, 그럼 그럴까요? 아주머니께 수고를 끼치는 것 같아서 너무 

미안합니다.” 

 

“미안하기는 요, 뭐, 우리 남편 때문에 수고를 하셨는데.........”

 

순희 엄마가 마른 수건을 가져와 이웃집 남자에게 수건을 내밀자 

이웃집 남자는 수건을 받아서 얼굴을 닦았다. 

 

그런 모습을 보자 순희 엄마는 왜 그런지 미안한 마음에 이웃집

남자를 그냥 자기 집으로 돌려보내기가 난처했다. 

그리하여 잠시 자리에 앉아 있으라고 한 후에 순이 엄마는 부엌으로 

가서 냉장고 문을 열고 안에서 시원한 음료수와 반쪽으로 잘라서 

놓아두었던 수박을 쟁반에 담아 가지고 방으로 들어왔다. 

 

그런데 방에 들어와 보니 옆집 남자도 자기 남편이 자는 옆에서 그 

사이에 잠이 들어 자고 있었다. 

 

둘이서 함께 술을 마시고도 자기 남편을 부축하여 온 이웃집 남자가

왠지 대단하다고 느껴졌다. 

 

순이 엄마는 방에 불을 끄고서 옆방으로 가서 자리에 누웠다. 

 

그러나 잠이 쉽게 들지를 못하고 몸을 뒤척이고 있는데 갑자기 

큰 방 문이 열리는 소리가 났다.

그리고는 이내 자기가 누워있는 방문을 뚜드리며 이웃집남자가 

말을 했다. 

 

“저어, 아주머니, 이제 집에 가보겠습니다.”

 

순이 엄마가 방문을 열고 나가니 이웃집 남자가 방문 앞에 서서 

있다가 순이 엄마를 보며 겸연쩍은 듯이 다시 말한다. 

 

“그 사이 제가 잠깐 잠이 들었나 봅니다.”

 

“네... 가시려고요?”

 

“아... 예, 그냥 집으로 갈까 하고요.” 

 

“그냥 그 방에 주무시고 가셔도 되는데요. 애들도 외가에 가고 

없고요.” 

 

“아, 그래요, 그럼 아주머니 말씀대로 그냥 자고 갈까요?”

 

“그러셔요, 비도 많이 오고 있는데.......”

 

이렇게 둘이서 말을 주고받고 하다가 잠시 침묵이 흘렀다. 

 

그러다 이웃집 남자가 갑자기 순이 엄마를 와락 껴안았다. 

 

“어머나, 이러다 들키면 어쩌려고...........” 

 

“들키기는요, 지금 순이 아버지는 안방에서 골아 떨어져서 자고 있어요.”

 

“그래도, 혹시 들키면 어떡해요?”

 

“아이구, 그런 걱정은 마시고.........”

 

이웃집 남자는 갑자기 순이 엄마의 치마 속으로 손을 넣더니 순이 엄마의 

보지를 만졌다.

 

“어?........ 팬티를 안 입고 계셨어요?”

 

“아, 네... 그게... 날씨가 너무 더워서 팬티를 벗고 누워 있다가.......”

 

“오... 아주머니, 그러니 더 내 좆이 꼴립니다.”

 

순이 엄마가 부끄러워하는 사이에 이웃집 남자는 순이 엄마를 방바닥에 

눕히고는 그녀의 입에 키스를 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일어나 서로 옷을 벗었다.

 

참 이상했다. 

 

순이 엄마는 이웃집 남자에게 아무런 반항도 없이 자기 몸을 허락하는 

자신이 마치 무엇에 홀린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이웃집 남자가 알몸으로 순이 엄마와 키스를 하면서 보지를 주무르다가

순이 엄마의 얼굴에 자기 좆을 내밀었다.

 

“이걸 어떻게 하라고 그래요?”

 

“응? 한 번도 좆을 안 빨아 봤어요? 아주머니”

 

“아, 네, 그런 것은 아직 안 해 봤어요.”

 

“아주머니, 정말 순진하시네요.”

 

잠시 망설이던 순이 엄마는 이웃집 남자의 좆을 물고는 자극을 주면서 

빨기 시작했다.

 

“으...으...으.... 아주머니...역시 최고입니다...으....으....으...”

 

남편이 안방에서 자고 있는데 이렇게 옆방에서 외간남자와 섹스를 하는

기분이란 흥분 그 자체였다.

 

남편에게는 조금도 미안한 마음은 없었다.

 

어쩌면,

그동안 섹스에 목말라 있던 순이 엄마가 이웃집 남자를 만나 욕망을 

해갈을 하면서, 그녀 스스로를 정당화시키기 위한 마음일지도 몰랐다.

 

어느 정도 이웃집 남자의 좆을 순이 엄마가 빨면서 흥분을 시키자,

이웃집 남자의 좆이 굵게 일어섰다.

 

“아주머니, 이제 우리 하나로 합쳐 볼까요?”

 

“아, 네, 얼른 그래 주세요.”

 

“그럼, 우리 오늘 밤 한 몸을 이루어 봅시다.” 

 

드디어 이웃집 남자의 굵은 좆이 순이 엄마의 보지 속으로 들어갔다.

 

이웃집 남자의 좆이 순이 엄마의 보지에 꽉 차긴 했지만 순이 엄마는 

전혀 아프거나 불편하지 않고 오히려 흥분이 되어 미칠 것만 같았다.

 

“아~~음~~음~~음~~~~~~”

 

순이 엄마의 입에서 엄청난 신음 소리가 흘러서 나왔다. 

 

“아, 우~~우~~~으~~으~~으~~~”

 

옆집 남자의 입에서도 거친 소리가 흘러서 나왔다. 

 

방 밖에서는 다시금 장마 비가 세차게 쏟아지기 시작했다. 

 

후덥지근한 무더운 기운이 방안에 감도는 가운데 순이 엄마와 이웃집 

남자는 한 덩어리로 달라붙어 온 방안을 뒹굴었다. 

 

“아이고~~~~~아이고~~~~~~”

 

이웃집 남자를 자기 배 위에 태우고 그 큰 엉덩이를 연방 실룩거리던 

순이 엄마는 숨쉬기가 어려울 정도로 헐떡거리며 씩씩거렸다. 

 

“아~~~~으~~~으~~~으~~~~”

 

이웃집 남자도 흥분으로 씩씩거렸다.

 

순이 엄마의 외간 남자와 하는 그 짓은 처음에는 몸을 도사려 천천히 

허리를 움직이며 조심을 했지만 흥분이 점점 고조되면서 순이 엄마와

이웃집 남자의 뒹구는 속도는 점점 거칠어 졌다.

 

그러다가 흥분의 쾌감을 더 느끼기 위해 다시금 흥분의 속도를 낮추고 

하는 식으로 둘의 불륜은 흥분을 점점 고조시켰다.

 

“아흑...... 너무 좋아요...... 아흑... 아흑......”

 

“으... 쉿!!! 아줌마!!! 조... 조용히...... 순이 아버지가 깨기라도 하면

어쩌려구!!! ...으 ...으........”

 

“아흑...아흑... 상관없어요... 아흑... 아흑... 더... 더... 세게... 아흑.....”

 

순이 엄마는 그럴수록 일부러 더 크게 신음하면서 이웃집 남자와 섹스를 

즐기고 있었다.

 

이웃집 남자의 거친 손이 순이 엄마의 커다란 두 유방을 움켜서 잡으며 

마구 주물러 댔다.

 

“아~~~음~음~음~~~~~”

 

자기도 모르게 터져 나오는 순이 엄마의 신음소리!

 

‘쪽~`쭈~욱~~~’

 

또다시 이웃집 남자가 순이 엄마의 입을 소리가 나도록 빨면서 세차게 

자기 좆을 순이 엄마의 보지에 밀어 넣으며 쑤셔댔다.

 

순이 엄마가 흥분으로 사타구니에 조금씩 힘을 주면서 다리를 버둥대자

순이 엄마의 보지가 이웃집 남자의 좆을 말미잘처럼 부드럽게 조이기를 

시작했다.

 

“아~~우~~~~으~으~으~~~~~~”``

 

그럴 때마다 이웃집 남자는 몸을 떨면서 큰소리를 내며 좋아하고 있었다.

 

“으... 으... 아주머니... 으... 더 이상은... 못 참겠어...... 으... 으......”

 

“아흑...아흑...어머...어머...나 어떻게...아흑...아흑...너무 좋아요.......”

 

“으...으...으...으...으...”

 

이웃집 남자는 사정에 임박했는지 그 큰 좆이 점점 빠르게 순이 엄마의 

보지에 드나들고 있었다.

 

순이 엄마의 보지도 흥분으로 분비물이 질퍽질퍽 나오며 벌어질 대로 

벌어져 있었다.

 

그런 가운데 폭풍 같은 쾌감에 절정을 향하여 두 사람은 연방 큰 가쁜 

숨을 헐떡거리고 있었다.

 

“엄마야!!!... 아흑... 아흑......너무.......좋아!!!”

 

“으...으...으...윽...윽...윽...”

 

너무나도 큰 쾌감에 순이 엄마는 자지라지는 듯 느낌이 들자 큰 소리를 

질렀다.

 

이웃집 남자도 순이 엄마를 올라탄 채 흥분을 이기지 못해 씩씩거렸다.

 

“아~우~~~더~~못~참~겠~어~~ 아~~줌~~마~~~~”

 

“엄마야!!!...아흑... 아흑.......아흑,,,,,,,,, 얼~른~해~요!!!”` 

 

순간, 

 

두 남녀는 온 방안이 떠나갈 듯 한 소리를 지르며 거칠게 뒹굴었다. 

 

그러다 이웃집 남자는 사정을 하면서 순이 엄마의 보지 깊숙한 곳에

자기의 정액을 분출 시키고 있었다.

 

그 때까지 순이 아버지는 세상모르게 깊은 잠이 들어있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6 형부에게 몸을 판 처제 단편 야술넷 02.19 6
365 고향이 같은 오빠 단편 야술넷 02.19 3
364 남편을 위하여....직장 상사와 단편 야술넷 02.19 7
363 나의 첫경험 단편 야술넷 02.19 5
362 아내와의 sex 단편 야술넷 02.19 6
361 미장원에서 생긴일 단편 야술넷 02.18 45
360 우리 동네 미용실 아줌마 단편 야술넷 02.18 28
359 동네 아줌마와의 이상한 경험 단편 야술넷 02.18 32
358 헌터 단편 야술넷 02.18 17
357 엄마 미안해! 단편 야술넷 02.18 36
356 색의 요정 단편 야술넷 02.18 19
355 섹스콘서트! - 중년백서 단편 야술넷 02.13 64
354 이혼녀 성희의 고백 단편 야술넷 02.13 66
353 날개잃은천사 단편 야술넷 02.13 30
352 주머니속의 작은 인형 단편 야술넷 02.13 32
351 뜻밖의 색다른 경험 단편 야술넷 02.13 49
350 이런 나쁜년 단편 야술넷 02.11 76
349 과수원 단편 야술넷 02.11 82
348 피관음증 단편 야술넷 02.11 44
347 먼 기억 하나 단편 야술넷 02.11 30
346 마시고 싶어 단편 야술넷 02.11 33
345 첫경험 단편 야술넷 02.10 53
344 나의 3s 경험담 단편 야술넷 02.10 43
343 이혼녀가 대던날 단편 야술넷 02.10 53
342 자는척 하는 엄마 단편 야술넷 02.10 131
341 첫 동정을 엄마에게단편 야술넷 02.10 80
340 고백, 남자의 입에 싼 날 단편 야술넷 02.10 45
339 임신중인 사촌여동생 단편 야술넷 02.10 61
338 이별 여행 - 단편 야술넷 02.09 37
337 너무나도 맛있는 아들 야술넷 02.09 93
성인야동